Los Angeles

Clear
61.7°

2019.02.16(SAT)

“편견 싫어 더 열심히”..‘문제적남자’ 진지희, 올A 과탑여신[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02/11 14:51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진지희, 그야말로 ‘노력파’였다. 편견을 이겨내기 위해 다른 사람들보다 더 열심히 공부, ‘올 A 과탑’을 할 수 있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는 진지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문제적 남자’들과 함께 문제를 푸는 모습이 공개됐다. 

진지희는 아역 때보다 한껏 성숙해진 여인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진지희는 ‘빵꾸똥꾸’로 유명하지만 ‘문제적 남자’에서는 진지한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진지희는 중고교시절부터 대학교 재학 중인 지금도 누구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 공부하고 있었다. 학업과 연기 활동을 병행했던 진지희는 하루에 1시간만 자고 등교, 쉬는 시간마다 선생님들을 쫓아다니며 공부를 했다고 밝혔다. 

진지희는 “그때가 촬영이 한 새벽 5~6시 쯤에 끝났는데 아침 8시에 시험이 있어서 집에서 1시간 정도 눈 붙였다가 학교에 일찍 가서 기말고사를 봤다. 대본 보는 습관이 있어서 단기 기억력이 좋다”고 했다. 

또한 진지희는 촬영할 때 자신이 나오지 않는 신에서 공부를 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거기다 진지희는 모르는 것이 있으면 선생님을 찾아가 물어봤다고. 진지희는 “학교를 자주 빠지니까 부족한 부분은 선생님한테 직접 물어보는 게 기억이 오래 가더라.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은 체크했다가 수업 끝나고 선생님한테 가서 물어봤다”고 했다. 

진지희가 이처럼 열심히 공부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진지희는 “내가 연기자기 때문에 공부를 못할 거라는 시선이 있었다. 선생님들이 나랑 같은 반이 되면 ‘일단 쟤는 좀 지켜봐야겠는데’라는 눈빛이 항상 있었기 때문에 그 벽을 깨보고 싶어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진지희는 학급 임원을 섭렵하고 다양한 상을 수상, 중학교 3학년 때 장학금을 받았다.

진지희는 대학교에서도 여전히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이었다. 지난해 입학한 대학교에서도 과탑이라고 전하며 학점 평균 4.44, A로 도배된 성적표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57명 중 1등으로 학과 탑까지 기록한 진지희는 대학교에서도 예습과 복습을 했다며 “1학기 때 올 A였는데 영어 과목만 B+가 나왔다. 그것만 B라서 너무 거슬리더라. 2학기 때는 영어 성적을 올려야 겠다 해서 미리 수업 내용을 예습하고 복습했다. 결국 영어 과목까지 A+를 받았다”고 밝혔다.

학업과 연기를 병행하면서도 높은 성적을 놓치지 않았던 진지희. 그의 노력에 대단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문제적 남자’ 방송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