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3.23(Sat)

조선 마지막 황손 '일본 왕·정부,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2/27 17:18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손인 이석(78)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3·1운동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일본 왕과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전북지역 일간지에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라는 제하의 광고를 내고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그러나 일본은 침략의 만행을 진정으로 사죄하지 않고 오만과 뻔뻔함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일제의 침략과 참혹한 만행으로 고통받고 있는 할머니들이 생존해 있다"며 "이 끔찍한 전쟁범죄에 책임이 있는 일본 왕과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23분밖에 남지 않은 이분들을 찾아뵙고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손으로서 인류애를 통해 명한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죄와 사과가 있을 때만이 한·일간의 진정한 화해와 평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종의 손자인 이 이사장은 조선의 발상지인 전주에 황실문화재단을 세우고 전국을 돌며 강의를 하는 등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ja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경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