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3.23(Sat)

'미스터리' 1조6천894억원 잭팟 당첨자 드디어 나타났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3/04 17:56

익명의 당첨자가 일시불로 9천888억원 청구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 지난해 10월 15억 달러(약 1조6천894억원) 당첨금이 나온 미국 메가 밀리언스 잭팟의 당첨자가 한동안 나타나지 않은 뒤 소문과 추측이 나돌았으나 당첨자가 등장해 논란은 어느 정도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미 복권위원회 간부들은 4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한 주민이 잭팟 당첨금을 청구했으며 익명으로 남아 있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AP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복권위원회는 성명에서 "미국에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잭팟 당첨금을 청구한 사람이 일시불로 거의 8억7천800만 달러(약 9천888억원)를 수령하는 캐시옵션을 선택했다. 이는 미국 역사상 단일 당첨자에 전달하는 가장 큰 잭팟 지불금"이라고 말했다.

복권위원회 이사인 호건 브라운은 "당첨자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민이고 놀라운 당첨금의 소유자로 나서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당첨된 복권은 지난해 10월 20~23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그린빌 교외 심슨빌에 있는 편의점인 KC 마트에서 팔렸다.

지난 몇 달간 당첨자가 나서지 않자 그 경위를 놓고 현지 주민들 사이에 소문과 추측이 난무했다.

당첨자가 경찰을 피해 도주중이고 당첨에 따른 신원 조회를 두려워하고 있다는 소문이 도는가 하면 당첨 번호를 보고 너무 놀라 현장에서 그대로 숨졌다는 추측도 나돌았다. 또 당첨 복권을 공동 구매하는 바람에 소송이 불었다는 관측도 나왔다.

당첨자는 다음 달 19일 기한까지 당첨금을 청구해야 했다.

복권위원회의 성명은 당첨자가 나서기까지 시간이 걸린 이유에 관해 아무런 실마리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복권위원회는 당첨 복권을 판매한 심슨빌 KC 마트가 5만 달러를, 사우스캐롤라이나주가 당첨자 소득세로 6천100만 달러를 각각 받는다고 말했다.

ksy@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