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5(Sat)

파산기로 美백화점 시어스, 전직 CEO·므누신 상대로 소송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18 12:44

므누신, 램퍼트와 대학 룸메이트…입각 전 시어스 이사회 일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파산이냐, 극적 회생이냐의 갈림길에 선 125년 전통 미국 백화점 체인 시어스(Sears) 가 전직 최고경영자(CEO) 에디 램퍼트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송 주체는 시어스 홀딩스 법인으로 이 회사의 남은 자산을 지키려는 파산관재팀이다.

시어스 측은 소장에서 램퍼트와 그의 개인 헤지펀드 ESL인베스트먼트, 므누신 장관 등 과거 시어스 이사회 멤버들에게 파산의 책임을 묻는 동시에 이들이 공모해 수십억 달러의 자산을 빼돌린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므누신 장관은 램퍼트와 예일대 룸메이트로 트럼프 행정부에 입각하기 전 골드만삭스에서 램퍼트와 함께 일했으며, 시어스 이사회 일원으로 등재돼 있었다. 므누신 장관은 ESL 이사도 맡았다.

이번 소송은 시어스의 최대 주주인 램퍼트가 ESL을 통해 시어스의 알짜 매장 425곳을 52억 달러(5조9천17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뉴욕 남부지법 파산 재판부가 이를 승인한 이후에 제기된 것이다.

램퍼트는 지난해 10월 시어스가 파산보호(챕터11) 신청을 하면서 CEO 자리에서 물러난 상태다.

그러나 4만5천여 명의 일자리를 지킨다는 명분 아래 개인 자금력을 동원해 시어스의 우량 매장만 선별적으로 인수하는 작업을 벌여왔다.

이에 시어스의 후순위 채권자와 다른 주주들은 램퍼트가 쓰러져가는 회사에서 곳간을 털어가는 격이라며 반발해왔다.

시어스 홀딩스 측은 "램퍼트와 므누신 등 피고들이 그동안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면, 회사는 파산보호 신청으로부터 초래된 엄청난 실패와 일자리 증발 등의 고통을 감내하지 않아도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적시한 피고로는 램퍼트·므누신 외에 ESL 회장 쿠나이 캄라니, 페어홈 캐피털 매니지먼트, 세리티지 그로스 프로퍼티 등이 포함됐다.

ESL 측은 소송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도한 소송"이라며 "최근 거래는 주주와 피고용자의 이익을 위해 진행됐다"라고 반박했다.

시어스는 전성기이던 2010년대 초반 미국 내 4천 개 넘는 매장을 운영했으나 지난해 파산보호 신청 무렵에는 매장 수가 600여 개로 급감했다.

시어스의 몰락은 아마존으로 대변되는 온라인 전자상거래 경쟁, 소비 트렌드 따라잡기에서 뒤처진 데다 월마트·타겟 등 대형 유통업체와의 가격 경쟁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