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크렘린궁 '러북 정상, 양자관계·한반도 비핵화 등 논의할 것'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19 06:56

페스코프 대변인…"푸틴-김정은 '케미' 어떻게 될지는 회담 결과 봐야"
"비핵화 협상서 러는 독자정책 추진"…"회담 장소·시기 공개 않는 건 보안 때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만간 열릴 정상회담에서 양자 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문제, 지역 협력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크렘린궁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자국 기자들로부터 북러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첫 번째로 양자 관계 발전, 두 번째로는 비핵화 문제, 그리고 지역 협력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따라서 논의 보따리는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러 정상회담을 이미 두 차례 열린 북미회담과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러북 회담은) 상당히 긴 국경을 공유하고 있는 국가 간의 회담"이라면서 "우리는(러북은) 다른 대륙에 떨어져 있지 않고 국경을 맞대고 있다"고 양국의 지리적 근접성을 강조했다.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와 관련, 페스코프는 "러시아는 물론 푸틴 대통령도 북한 지도부와의 교류에서 긴 휴지기가 있었다"면서 당장 큰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

그는 "알다시피 푸틴 대통령은 2000년에 평양을 방문한 바 있으며 당시에는 북한 지도부와 전면적인 접촉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이후 긴 휴지기가 생겨났고 다시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대두됐다"고 말했다. 푸틴은 집권 초기인 지난 2000년 7월 소련 및 러시아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페스코프는 이어 러시아는 북한의 비핵화를 지지한다면서 "러시아는 자신의 역량이 닿는 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 문제에서 러시아는 독자적 정책을 추진할 것이며 미국과 조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러 간에) 일정한 의견 교환은 있다. 한반도 문제는 (미러) 양국 간 의견 교환이 필요한 문제다. 하지만 긴밀한 조율을 할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또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 뒤 언론에서는 양국 지도자 간에 형성된 각별한 개인적 관계('케미') 얘기가 나왔다는 질문에 대해 "개인적 '케미'는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완전한 이해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상호 이익의 고려이고 상호 신뢰다. 바로 이 원칙에 따라 양국의 관심사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에 어떤 개인적 관계가 형성될지에 대해 "'케미'는 두고 보자. 푸틴 대통령이 김(위원장)을 만날 것이고 그 접촉의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했다.

페스코프는 이밖에 북러 정상회담 장소와 정확한 시기 등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보안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철저한 비밀주의가 북한의 요청 때문인가'라는 질문에 "이는 보안 고려와 연관된 것이다"라고 답했다.

크렘린궁은 전날 김 위원장이 이달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며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도 구체적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현지에선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24~25일께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cjyou@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철종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