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5.25(Sat)

유시민 vs 홍준표 유튜브‘빅매치’…12년 전 ‘대폿집 토크’ 재연되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0 17:22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상당)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진행하는 ‘TV홍카콜라’. [사진 각 채널 메인 페이지 캡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TV홍카콜라’가 유튜브 공동방송을 검토 중이다.

방송 시기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일인 5월 23일 이후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각 진보와 보수 진영의 유력 주자이면서 팟캐스트와 유튜브 1인 방송을 진행 중인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한 방송에서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 등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면 정치권 안팎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실무 제작진 사이에서 공동방송 논의가 오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알릴레오 측이 먼저 제안을 했는데, 서로 의견이 달라 양극단이라는 평을 받는 두 방송이 모여 공통주제를 갖고 대화할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노 전 대통령의 추모행사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행사 후 하면 어떻겠냐는 정도의 제안만 했다”며 “구체적인 날짜나 진행자, 방송 주제 등은 천천히 상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만나서 이야기한다고 해서 공감이나 합의를 하기는 어렵겠지만, 아무리 입장이 달라도 서로 이야기는 해볼 수 있다”며 “혹시 그러다 보면 의견이 일치하는 부분도 나올 수 있다. 그것은 해봐야 아는 것이라는 취지에는 알릴레오 제작진이 모두 공감했다”고 전했다.

TV홍카콜라의 제작자인 한국당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통화에서 “4월 초순께 알릴레오 측에서 같이 방송을 해보자는 제안이 온 뒤 시기만 대략 합의했고, 홍 전 대표도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사진 ‘KBS 스페셜’ 방송 화면 캡쳐]






두 사람의 ‘빅매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KBS 1TV ‘KBS 스페셜’은 답답한 정치 현실을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대폿집에서 정치인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유시민 통합신당 대통합위원장, 홍준표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장, 노회찬 민주노동당 선대위원장, 정범구 창조한국당 선대본부장이 참석했다. 토론 진행은 가수 조영남이 맡았다.

당시 유 위원장과 홍 위원장은 고기를 구워 상대의 그릇에 놓아주고 술잔을 기울이면서도 날카로운 눈빛과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 장면은 현재까지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술자리에서 유시민과 홍준표의 기 싸움’이라는 제목으로 공유되고 있다.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유시민 위원장은 정동영 후보에 대해 “지지율이 낮고 주변에선 안 움직이는 등 여건이 어렵다 보니 의기소침해져서 역량을 못 펼치는 것 같은 안타까움이 있다”며 “조금 더 과감하고 패배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의지, 카리스마 등을 보여주면 확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홍준표 위원장은 이명박 후보에 대해 “20일 만이라도 애드리브를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적어주는 것만 읽으면 되는데 애드리브를 하다가 실수를 한다”며 “이후보는 원래 밑바닥 출신인데 밑바닥 출신을 위한 정책이 더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