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5(Sat)

“화 내뿜는 트럼프”…하루새 트윗 50개 '폭풍 트윗'으로 美언론 공격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3 13:5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反)트럼프' 성향인 뉴욕타임스(NYT)에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하라" 는 등 미 주류언론을 상대로 공격 태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특검보고서 공개 이후 미 언론이 '탄핵' 이슈를 꺼내 들자 맞불 작전을 펼치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후부터 23일 오전까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약 50건 이상의 글을 게시하는 등 '폭풍 트윗'을 했다. 그는 트위터에 직접 글을 쓰기도 하고, 관련 글을 리트윗(전달)하기도 했다. 트윗의 주요내용은 NYT를 비롯해 CNN, MSNBC 등이 자신에 대한 '편파 보도'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특히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이자 NYT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폴 크루그먼이 자신을 '국민의 적'으로 표현한 것을 두고 "가짜뉴스 NYT의 폴 크루그먼은 나에 대해 거짓되고 부정확한 글로 모든 신뢰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른 사람들처럼 그도 증오에 사로잡혀 있다. 얼마나 어리석은가"라며 "그는 시장이 폭락할 것이라고 했지만,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NYT의 사과를 거듭 촉구했다. "NYT가 2016년 대선 이후에 했던 것처럼 나에게 두 번째로 사과할지 궁금하다"며 "이번에는 훨씬 더 크고 나은 사과여야 할 것이다.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 그들은 정말로 국민의 적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는 2016년 대선 직후 NYT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과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CNN과 MSNBC의 아침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인 크리스 쿠오모와 조 스카버러도 겨냥했다.

그는 두 방송사의 시청률이 저조하다면서 보수성향 폭스뉴스의 동시간대 프로그램인 '폭스 앤드 프렌즈'를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프로그램을 즐겨 시청한다며 "아침 정치쇼 중 단연 최고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급진 좌파 민주당이 가짜뉴스 리더들과 함께 완전히 미쳐버렸다"라며 그에게 적대적인 주류언론과 민주당을 함께 비난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경제 성적표'가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불평했다. "나는 지금 가장 위대한 경제를 갖고 있는데도 주류언론에는 전혀 의미가 없다"면서 "경제는 위대하고 (멕시코 국경) 장벽은 빠른 속도로 건설되고 있다. 미국은 다시금 존경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폭풍 트윗에 대해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19일 특검보고서가 공개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100번 넘게 트윗과 리트윗을 하면서 특검보고서에 대한 언론의 반응에 화를 내뿜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결과 보고서 공개와 관련, "공모도 사법 방해도 없었다. 게임은 끝났다"며 2년여에 걸친 러시아 스캔들 공방에서 자신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