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19.05.27(Mon)

[영상] 보복 살해 후 도주한 60대, 경찰에 잡히자 ‘분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15 14:09



충남 서천에서 60대 남성이 경찰에 잡히자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 [JTBC]





60대 남성이 평소 알고 지내던 빵집 여주인을 살해한 뒤 분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분쯤 충남 서천군 한 빵집에서 배모(65)씨가 주인 구모(55ㆍ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뒤 달아났다. 구씨는 병원으로 옮기던 중 숨졌다.

범행 후 승용차를 몰고 400m가량 달아나던 배씨는 빵집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쫓아오자 빌라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분신해 현장에서 숨졌다.

당시 블랙박스 영상에 따르면 경찰이 차 문을 열라고 요구하자 배씨는 자신의 몸과 차에 인화물질을 끼얹은 뒤 불을 붙였다. 불타는 차에서 배씨를 구조하려던 경찰관 2명도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배씨는 구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해 10월 구속돼 지난 3월 출소했다. 경찰은 이러한 이유로 보복살인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배씨가 분신에 쓸 인화물질 등을 미리 준비했고 빵집 남성 직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사건이 벌어진 점 등으로 미뤄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배씨가 숨짐에 따라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