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19.05.27(Mon)

LA총영사관 '중국산 추가관세' 상담 서비스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6 경제 3면 기사입력 2019/05/15 19:50

전화 또는 이메일 이용
대상 품목 등 확인 가능

LA총영사관(총영사 김완중)이 미국과 중국간 무역갈등에 따른 추가관세 부과로 어려움에 처한 한인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지원에 나섰다.

총영사관은 제조공장이 중국에 있거나 중국산 부품 및 자재를 사용하는 기업들이 지원 혜택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우선 'LA총영사관 긴급상담센터'를 통해 담당 영사들과 총영사관이 위촉한 8인의 공익관세사와 전화(213-330-6983) 또는 이메일(ssson19@mofa.go.kr)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이 접수된 뒤 1~2일 이내에 회신을 받을 수 있다.

총영사관 측은 미국의 추가관세 대상 품목이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6842개 품목에 이를 만큼 광범위해 혼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미국 관세청의 분류사례와 공익관세사의 검토 등을 통해 빠른 확인이 가능하다며 긴급지원 서비스 시행 배경을 전했다.

또한 미국의 까다로운 원산지 규정으로 인해 한국에서 수출됐다고 해도 중국산 부품 탓에 중국산으로 판정될 수 있다. 이런 연결공정 제품의 원산지 여부도 한국 관세청을 통해 컨설팅 받을 수 있다. 김완중 총영사는 "비상시 한국 관세청의 모든 지원을 통해 애로사항을 최대한 해소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