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6.18(Tue)

정양석 "文대통령의 '편가르기'…우리도 아프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18 00:05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에 대해 '편가르기'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함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너무 편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았겠다. 문 대통령도 (우리를) 많이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 5·18에 대한 망언과 음모론을 제기한 세력을 지적하며 편가르기했다고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기념식에서 광주 시민들은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황교안 물러가라" "(5·18 망언을) 사과하라" "한국당은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와 관련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저희 여러 사정 때문에 징계 절차가 늦어지고 했는데, (광주 시민들도) 섭섭할 거라 생각한다. 그런 마음들 저희가 전혀 이해 못 한다는 것은 아니다"면서 "저희도 잘 안 되고 있어서 안타깝다. 잘 처리하고 오고 싶었다"고 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징계 절차에 대한 질문에 "(광주) 시민들이 준 여러 아픈 충고들이 있다. 당 내에서 논의하지 않겠나"라며 "임시국회 소집 회동과 일정이 맞물려있기 때문에 (징계 절차 관련 의원총회 일정은 논의해봐야 한다)"라고 답했다.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자 "당시 여야 간 원포인트로 법 개정하는 것을 합의했었다. 그런데 패스트트랙 때문에 처리가 안 돼서 지연됐다"고 밝혔다.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대해 묻자 "민주당과 협의한 것은 진상규명위 관련 법 개정"이라며 "1차적으로 급한 것이니까 우선 급한 것부터 처리하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내 협상테이블 복귀 시점에 대해서는 "다음주 초 호프회동이 예정돼있으니 물꼬를 터갈 것"이라며 "저희로서도 다수로 밀어붙인 패스트트랙, 선거법에 대해서는 양보할 수 없는 사항 아니겠나. 복귀에도 명분이 필요하다. 이 부분은 민주당이 고민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