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6.18(Tue)

트럼프-바이든, 2020 美대선 최대 승부처 플로리다 '막상막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5/22 14:13

가상대결 50대50 기록…트럼프, 샌더스 등 다른 野후보에는 앞서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2020년 미국 대선의 핵심 승부처인 플로리다를 대상으로 진행된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50대 50의 호각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리다 애틀랜틱 대학(FAU)은 지난 16~19일 플로리다주(州)에 거주하는 등록 유권자 1천7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3.0%포인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나란히 5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플로리다는 역대 대선마다 공화·민주 양당이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대표적인 스윙스테이트(경합주)로 꼽힌다. 특히 스윙스테이트 중에서도 선거인단 규모가 크고, 양당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좁은 곳으로 악명 높아 대선후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플로리다에는 전체 선거인단(총 538명) 중 캘리포니아(55), 텍사스(38)에 이어 뉴욕과 더불어 세 번째로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려있다.

2016년 대선에서는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가 49%를 득표해 47.8%에 그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1.2%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대선 개표 초반, 트럼프는 플로리다 승리가 확정되면서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008년과 2012년 대선에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플로리다에서 각각 51%와 50%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29명의 선거인단을 챙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제외한 다른 민주당 대선주자들과의 양자 대결에서는 모두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게는 2%포인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밴드 시장에게는 4%포인트,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에게는 6%포인트 차이로 리드를 지켰다.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39%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를 달렸고, 샌더스 의원과 워런 의원이 각각 12%를 얻어 공동 2위에 올랐다. 이어 부티지지 시장(9%), 해리스 의원(7%)이 '톱5'에 포함됐다.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는 민주당 성향 유권자 4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4.9%포인트이다.

한편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은 47%로, 이 대학의 지난 3월 조사 결과보다 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케빈 웨그너 FAU 정치학 교수는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그는 강력한 지지기반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전 부통령은 플로리다 전역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있으며 특히 중도 성향의 민주당원들 사이에서 아주 강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