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20(Sat)

'골목식당' 백종원, '아집多·의욕無' 꿈뜨락몰에 "하기 싫으면 그만둬" 분노(종합)[Oh!쎈 이슈]

[OSEN] 기사입력 2019/05/22 17:47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OSEN=심언경 기자] 천하의 백종원도 아집만 가득하고 노력은 하지 않는 꿈뜨락몰 사장들에 혀를 내둘렀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에서 솔루션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꿈뜨락몰 점포들의 방문 점검을 실시했다. 첫 번째 가게는 꼬치집이었다. 꼬치집 사장은 수제 닭꼬치를 고집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수제 닭꼬치는 들이는 시간, 비용 측면에서 효율이 전혀 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맛도 기성품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 

백종원의 조언에도 꼬치집 사장은 고집을 꺾지 않았다. 꼬치집 사장은 푸드 트럭을 2년 동안 해봤다며 자신했다. 결국 백종원은 "그럼 하루 동안 수제 닭꼬치로 해보라"고 말했다.

두 번째 가게는 버거집이었다. 버거집 사장은 햄버거 연구 결과로 소고기 버거를 내놓았다. 하지만 버거집 사장은 원가 계산조차 하지 않고 가격을 책정했다. 이에 백종원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버거집 사장은 파인애플, 키위, 올리브유, 간마늘 등을 활용한 패티 숙성방식을 선보였다. 하지만 소금, 후추만 사용한 패티와 큰 차이가 없었다. 백종원은 "맛을 위해 재료와 과정에 공들이는 것은 좋지만, 맛을 잡기 전에 가격과 신선도부터 잡으라"고 말하며, 판매가 재설정과 동선짜기를 지시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초보 사장은 기존 다코야키집을 만두 가게로 업종 변경하고자 했다. 고기 만두와 갓김치 만두가 주력 메뉴였다. 하지만 사장은 만두소만 개발했을 뿐, 만두피는 기성품을 사용했다. 또 만두 1개당 900원으로 판매가도 높게 책정했다. 백종원은 만두피 반죽법부터 알려주면서, 사장을 독려했다.

이어 돈가스집과 문어집을 찾았다. 돈가스집은 해물가스를 신메뉴로 내놓았지만, 백종원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백종원은 사장에게 다양한 해산물을 활용할 것을 권했고, 사장은 삼치 삼합 튀김에 도전할 뜻을 내비쳤다.

문어집은 기본 라면만 하라고 했던 백종원의 말을 듣지 않았다. 여러 재료를 첨가한 라면이었지만, 맛은 형편없었다. 라면의 기본도 돼있지 않은 상태에도, 문어집 사장은 문어장을 활용한 문어덮밥을 내놓았다. 문어전문점으로 가게 되면, 문어 수급과 높은 가격이 문제였다. 백종원은 한숨을 내쉬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유일하게 양식집만 호평을 들었다. 양식집 사장은 해풍쑥을 이용한 파스타와 관자, 베이컨을 이용한 토마토 파스타, 정어리가 눈에 띄는 파스타를 개발했고, 백종원의 극찬이 이어졌다.

첫 장사가 시작됐다. 그리고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들을 불러 모았다. 백종원은 "제작진과 회의를 많이 했다. 뭘 착각하는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른 청년몰도 해봤지만 장사할 준비가 안됐다. 너무 안일하다. 이럴 바엔 전체적으로 포기하자 생각했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매번 나도 스트레스 받는다. 2주 동안 아무 것도 안했다"며 "열정은 있었지만 엇나간 방향성을 바꾸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내가 떠먹여 줘야 하냐"고 분노했다. 

이에 버거집 사장은 백종원에게 해명을 하고자 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버거집 사장의 말을 가로막고 "장사하기 싫으면 그만 둬. 투정 받아줄 상황 아니다. 음식점 실패하면 손님이 들어주냐. 내가 왜 그 이유를 들어줘야 하냐"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백종원이 솔루션 포기를 언급한 가운데, 꿈뜨락몰 사장들이 그간 백종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180도 탈바꿈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notglasses@osen.co.kr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