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8.0°

2019.07.23(Tue)

'그녀의사생활' 김재욱, 박민영과 하룻밤..이일화와 오해 풀었다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5/23 06:52

[OSEN=지민경 기자]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어머니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친어머니 이솔(이일화 분)을 만나게된 라이언(김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라이언은 이솔에게 자신이 허윤제라고 말하며 눈물의 재회를 했지만 오래 떨어져 있었던 만큼 그 간격을 메우기란 쉽지 않았다. 한참 울던 라이언은 덕미(박민영 분)에게 걱정하지 말라며 전화를 했고 덕미는 혼자 있는 라이언을 위해 미술관으로 향했다.

라이언은 덕미에게 자신을 입양해준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오늘 만난 그 분이 미안하다고 하더라. 나한테 그래서 나는 지켜진 아이가 아니라 다시 버려진 아이가 된 기분"이라고 말했고, 덕미는 "아마 평생 품고 있던 말일 거다. 사랑하는 만큼 함께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는 말"이라고 위로를 건넸다. 

시안(정제원 분)은 라이언을 찾아와 "처음에는 어디서 소문을 듣고 찾아온 사람인줄 알았다. 그런데 이상하게 끌리더라. 관장님을 알면 알수록 편하고, 친해지고 싶고. 같이 이솔 그림 좋아하는 것도, 위층 아래층 사는 것도 운명같고. 결국 제 생각이 맞았다. 형"이라며 "사과든 변명이든 엄마한테 말할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다.

덕미 역시 라이언에게 어머니를 만나보라고 설득했고 라이언은 이솔에게 할말이 있다고 연락했다. 라이언은 이솔에게 왜 자신을 버렸냐고 물었고 이솔은 자신이 버린 것이 아니라 큰 사고를 당했고 이후 미친듯이 찾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자신의 기억과 너무 다른 말에 라이언은 혼란스러워했다.

시안은 이솔에게 자신에게 형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하며 라이언에게 그림을 다 보여주자고 설득했다. 시안은 덕미에게 마지막 이솔그림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안다며 라이언을 설득해 달라고 말했다. 덕미는 라이언을 데리고 그림이 있다는 성당으로 향했다. 그곳에는 시안과 이솔이 있었고 마지막 그림에는 어린시절 윤제가 그려져 있었다. 이를 본 라이언은 어머니와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라이언은 그림을 보고 어머니의 진심을 알았고 오해를 풀었다. 또한 미술관 전시회 준비도 순조롭게 진행됐다. 덕미는 라이언이 그림 그리기를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을 보고 자신의 생일 선물로 자신을 그려달라고 말했다. 박민영의 도움으로 라이언은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사랑해요"라고 서로의 마음을 고백하고 함께 잠에 들었다. 이후 어린 시절 덕미와 윤제의 모습이 함게 나와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 mk3244@osen.co.kr

[사진] '그녀의 사생활' 방송화면 캡처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