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5(Sat)

'아는형님' 규현X정은지, 고막 정화 시킨 아름다운 하모니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05/25 14: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아는형님’ 규현과 정은지가 시청자들의 고막을 정화 시키는 아름다운 목소리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는 규현과 정은지가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시작부터 예능감이 넘쳤다. 소집해제 후 방송으로는 처음 모습을 보이는 규현은 입대 전과 다를 바 없는 예능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강호동이 입대 후 전화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폭로로 ‘강호동 몰이’에 성공했고, 청하의 ‘벌써 12시’ 커버 댄스를 추던 중에는 바지가 뜯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럼에도 규현은 담요를 두르고 포인트 안무를 훌륭히 소화했다.

정은지는 털털하고 화끈한 매력으로 ‘형님학교’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정은지는 떡볶이 이야기를 하던 중 세대 차이 이야기가 나오자 “내 이야기 들어봐라”며 카리스마를 보였다. 또한 정은지는 영화 ‘0.0MHz’를 촬영하던 중 나왔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흥미를 유발했다.

에피소드도 풍성했지만 확실한 인상을 남긴 건 노래르 부를 때였다. 아이돌 중에서도 보컬 능력이 뛰어난 두 사람은 즉석에서 입을 맞췄다. 먼저 ‘우리 사랑 이대로’를 부른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면서 ‘꿀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고막을 정화시켰다.

규현은 신곡 ‘애월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회사에서 블라인드 테스트로 타이틀곡으로 뽑혔다는 자부심이 있을 정도였고, 규현은 감미로운 목소리와 감성으로 스튜디오를 가득 채웠다.

정은지는 SNS 라이브 방송이 새로운 취미라고 밝히면서 이를 통해 팬들과 ‘미니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팬들의 신청곡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부른다는 것. 약 1시간 동안 한다는 말에 ‘형님학교’ 멤버들은 “콘서트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정은지는 즉석에서 노래를 신청 받아 불렀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가 나왔지만 정은지는 당황하는 기색도 없이 바로바로 노래를 불렀다. 주크박스 같이 바로 나오는 노래와 정은지의 목소리는 귀호강 그 자체였다.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는 규현, 정은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정은지는 영화 ‘0.0MHz’에서 눈을 치켜뜨고 웃는 장면을 찍다가 감독님에게 험한 말을 들을 뻔 했다면서 해당 장면을 재연해 소름을 유발했다. 당시 영상을 본 멤버들은 “귀신 캐릭터 아니라더니 귀신이다”라고 질겁했다.

규현은 군대에 관련한 문제를 냈다. 故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무의식 중에 무한반복해 훈련소 동기에게 지적을 받은 에피소드부터 훈련소에서 샤워를 할 때 있었던 에피소드들이 흥미를 유발했다.

급식 시간에는 규현의 의외의 매력이 터졌다. 규현은 스페셜 반찬을 획득하기 위한 2호선 역 맞히기 퀴즈를 성공해 닭강정을 얻어냈다. 정은지 역시 털털한 매력을 보여주며 ‘아는 형님’을 가득 채웠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