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24(Mon)

정부 신종담배 '쥴' 성분 분석 착수…'유해성분 정보 직접 확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5/25 15:02

향기나는 전자담배 쥴 24일 출시…최근 연구서 '향료가 폐에 악영향' 우려 제기
담배제조사의 유해성분 정보 제출 의무화 법안 국회 계류 중

한국 정부가 미국 전자담배 시장 1위 제품인 '쥴'(JUUL)의 성분 분석에 들어간다. 신종담배의 유해성분 정보를 국민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26일 "신종담배 쥴이 국내 출시됨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성분 분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쥴은 2015년 출시된 이후 현재 미국 전자담배 시장의 70% 이상을 장악한 액상형 전자담배다. 손가락 길이만 한 USB 모양의 본체에 '포드'(POD)라는 액상(니코틴이 들어간 용액) 카트리지를 끼워 피우는 방식이다.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 영국, 스페인,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이스라엘, 러시아 등에서 판매 중이며,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지난 24일 국내에 출시됐다

미국에서는 '쥴링'(Juuling)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돌풍을 일으켰고, 10대 청소년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면서 청소년 니코틴 중독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액상은 크게 보면 중독성 물질인 니코틴과 식품첨가물인 글리세린, 프로필렌글리콜, 향료 등으로 구성되지만 정확히 어떤 성분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배출물에는 어떤 유해성분이 있는지 알 수 없다

쥴을 만드는 쥴랩스는 "일반담배의 유해물질이 100%라면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은 5% 정도라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이 액상형 전자담배의 향료가 사람 기도의 섬모에 악영향을 주고, 이로 인해 폐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하는 등 유해성 논란을 피하지는 못하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아직 해외에서도 쥴과 관련한 신뢰할만한 분석자료가 나오지 않았고, 쥴랩스도 유해성분이 저감됐다는 연구 사례를 추후 공개하겠다고만 밟힌 상태다.

식약처는 올해 초 각종 담배제품의 유해성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담배 성분 분석법과 독성·의존성 평가법을 마련하기로 했다.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서는 20개 성분을 측정하겠다고 밝혔는데, 쥴 분석 결과에 따라 전자담배를 둘러싼 유해성 논란이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있다.

세계보건기구(WH0)는 담배규제 기본협약에 따라 담배제조·수입업자가 제품 성분과 배출물 정보를 정부 당국에 제공하고, 정부는 이를 공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연합 성분과 독성·의존성 자료 제출을 의무화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관련법이 통과되지 않아 타르와 니코틴 함량만을 담뱃갑에 표시하고 있다.

현재 국회에서는 ▲ 담배 제조업자·수입업자가 담배제품의 원료, 첨가물, 제품 연기 등에 포함된 유해성분 정보를 정부에 제출토록 의무화 ▲ 유해성분에 대한 정보 일반 대중에게 공개 ▲ 유해성분이 정해진 기준을 초과하는 담배는 판매 금지 등 새로운 규제를 담은 담배사업법·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논의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규제를 담배정책을 다루는 기획재정부가 맡을지, 보건정책을 시행하는 보건복지부가 맡을지, 판매 금지 기준이 되는 유해성분 함량을 법에서 정할지, 시행령으로 정할지 등을 두고 법제사법위원회 내부에서 합의를 보지 못해 본회의 통과 시점을 예상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