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佛서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 기념식…주요국 정상 한자리에(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06 06:02

마크롱·메이·트럼프·트뤼도 등 참석…메르켈 불참·푸틴은 초대 못 받아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미국과 영국, 프랑스, 캐나다 등 주요국 정상들이 6일(현지시간)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을 맞아 프랑스 북부를 찾았다.

미국과 영국 등 연합군은 1944년 6월 6일 독일군 점령지인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해안에서 15만6천명을 투입하는 대규모 상륙작전을 감행했다.

사상 최대의 상륙강습 작전으로 첫날에만 4천400여명의 병사가 목숨을 잃었다.

일간 가디언, 공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주요국 정상들은 전날 노르망디 상륙작전 주요 출항지였던 영국 남부 포츠머스에서 기념식을 가진 데 이어 이날 프랑스 노르망디로 자리를 옮겨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노르망디에서는 실제 상륙작전이 개시된 시간인 오전 7시 26분에 맞춰 한 백파이프 연주자의 연주를 시작으로 기념식 행사가 본격화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아침 일찍 가장 먼저 베르쉬르메르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만났다.

이곳에서 양국 정상은 영국군 기념비 개소식에 참석했다.

이곳에는 3명의 영국 병사가 해변에 상륙하는 모습의 동상이 세워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와 유럽의 자유를 위해 죽거나 부상당한 영국 병사들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그는 "프랑스 땅에 이전에 와본 적 없는 젊은이들이, 독일군의 포화 속에 목숨을 잃을 위험을 무릅쓰고 해변에 상륙했다"면서 "어떤 것도 그들을 멈출 수 없었다. 어떤 것도 피와 공유된 가치로 묶인 연대를 깨뜨릴 수 없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늘날의 논쟁은 우리의 공동의 역사와 공유된 미래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BC는 마크롱 대통령이 최근 브렉시트(Brexit)와 관련한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이견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메이 총리는 상륙작전에 참여한 군인들의 용기를 칭찬하면서, 참전용사들과 함께 당시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자유를 위한 사상 최대의 전투 중 하나"라고 표현했다.

메이 총리는 프랑스 내에서 독일과 맞섰던 레지스탕스의 용맹성에 대해서도 경의를 표했다.

이어 노르망디 상륙작전으로 가장 먼저 해방된 바이외의 성당에서 열린 예배에는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메이 총리,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예배 초반 대신 낭독된 메시지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대해 "나치의 만행에 대항한 결정적인 전투였다"면서 "자유와 평화를 위해 군에 합류해 목숨을 건 이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메이 총리와 자리를 함께한 데 이어 노르망디의 오마하 해변이 내려다보이는 미군 묘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참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시 상륙작전에 참전한 미군 참전용사 5명에게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여했다.

오마하 해변은 노르망디 상륙작전 당시 미군이 대규모 사상자를 낸 격전지다. 이곳에 9천400여개의 미군 묘지가 자리 잡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에 있던 참전용사들에게 "당신들은 가장 위대한 미국인이고 나라의 자랑이다"라면서 "우리 공화국의 영광인 당신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프랑스를 해방시킨 미군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었으며, 이러한 특별한 힘은 진정으로 특별한 정신에서부터 비롯됐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노르망디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르망디의 약속이 뜻하는 것은 자유로운 사람들이 힘을 합치면 어떤 역경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국제기구인 유엔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연합(EU)에 대한 찬사를 내놨다.

가디언은 마크롱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비판적이었던 국제기구에 찬사를 쏟아낸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종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참배 후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비공개 회동을 갖고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당시 캐나다군이 상륙한 주노 해변을 방문했다.

전날 포츠머스 기념식에 참석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노르망디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영국과 프랑스에서 열린 각각의 기념식에 모두 초대받지 못했다.

가디언은 푸틴 대통령이 지난 2004년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60주년 기념식에는 초대받았지만, 최근 서방세계와 러시아 간 관계가 경색되면서 이번에는 초대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