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8.21(Wed)

실종된 시각장애 딸 찾으려 오지 삼만리 중인 70대 아버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09 18:48



실종된 카를라 수색 기금 마련을 위해 남동생이 만든 모금 페이지. [사진 고펀드미 웹사이트 캡처]





미국 텍사스에 사는 카를로스 발페오스(71)는 6개월 가까이 집을 떠나 페루 안데스의 외딴 마을을 훑고 있다. 흔적도 없이 사라진 딸 카를라를 찾기 위해서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35살 카를라가 실종된 시점은 지난해 12월이다. 카를라는 10살 때부터 원추-막대세포 이상증(CRD)으로 서서히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 카를라는 자신의 장애에 갇히지 않기 위해, 시력을 완전히 잃기 전 최대한 많은 것을 보기 위해 20여개국을 여행했다.

늘 페루에 가고 싶어했던 카를라는 지난해 12월 페루 리마의 결혼식에 들러리로 참석하는 친구를 따라 페루행 비행기에 올랐다. 결혼식 후 파티까지 함께 즐기고 난 카를라는 리마에서 비행기로 1시간 가량 떨어진 쿠스코의 마추픽추를 혼자 여행하기로 했다.

쿠스코에서 카를라는 친구에게 "큰 문제가 있다. 집에 가기 전에 해결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끊겼다. 미국으로 돌아가기로 한 날에도 공항에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과 가족이 확인한 실종 전 카를라의 행적은 이렇다. 쿠스코에 간 카를라는 스페인·아르헨티나 여행객들과 함께 마추픽추 인근 와이나픽추를 등반했다. 몇 시간 후 쿠스코 시내로 돌아온 이들은 함께 저녁을 먹고 클럽에서 춤을 춘 후 호스텔에 묵었다.

다음날 오전 일행이 모두 자고 있을 때 카를라는 홀로 호스텔 밖으로 나와 택시를 탔다. 어디로 가는지 아무에게도 말하지는 않았지만 친구에게 몇 시간 후 돌아와 박물관에 갈 것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짐은 호스텔에 남겨뒀다.

카를라는 택시를 타고 쿠스코 인근 유적지 '성스러운 계곡'의 첫 마을인 피삭에 내렸다. 피삭 거리에서 지팡이를 짚고 빠르게 홀로 걸어가는 모습이 근처 약국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게 카를라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페루 경찰은 드론을 띄우고 구조대를 배치하고 시신을 찾는 경찰견까지 동원했지만 카를라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카를라가 실종되면서 가족들의 삶도 한순간에 산산조각이 났다. 아버지 카를로스는 실종 소식을 듣자마자 미국에서 페루행 비행기를 예약하고 8시간을 날아 리마로, 1시간을 더 날아 쿠스코로 갔다.

카를로스는 성스러운 계곡 곳곳을 다니며 거리의 CCTV를 뒤지고 인근 주민들을 만나 카를라의 행방을 수소문하고 있다. 작은 호텔방에서 최소한의 음식으로 버티면서 매일 아침 해가 뜨자마자 일어나 카를라의 실종 전단이 담긴 배낭을 메고 고산지대의 뜨거운 햇볕 속에서 카를라를 찾는 여정을 이어간다.

미국에 있는 카를라의 남동생 카를로스 주니어도 틈만 나면 페루로 와서 아버지를 돕는다. 미국에 있을 땐 정부와 정치권에 관심과 도움을 호소했다.

카를로스는 CNN에 "카를라가 사라진 직후부터 끔찍한 악몽이었다"며 "내 딸을 데려가야 한다. 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