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7.19(Fri)

플로리다 출정식 앞둔 트럼프 '무슨 일 일어나는지 보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18 08:26

"수천명 줄 섰다" "열광적인 밤 될 것" 트윗으로 흥행몰이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밤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리는 2020년 대선 출정식과 관련, '열광적인 밤'이 될 것이라며 흥행몰이에 나섰다.

역대 미국 대선 때마다 초박빙의 승부가 펼쳐지며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플로리다주(州)에서 재선 도전을 공식출마, 플로리다 표심 공략을 통한 기선제압에 나서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출정식을 몇 시간 앞두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가짜 뉴스는 보도하고 있지 않지만, 공화당의 열정은 항상 대단하다"며 "지금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봐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일찌감치 그와 같은 일을 보지 못했다. 열광적이 될 것"이라며 "이따 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올린 트윗에서는 "내일 밤 큰 집회가 이틀이나 남았는데 수천 명의 사람들이 이미 올랜도에서 줄을 서 있다"고 '과시'하며 "2만5천석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대형 전광판과 푸드트럭들이 현장에 비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우 흥분되는 저녁이 될 것이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親)트럼프 성향의 폭스뉴스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마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등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자신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서도 트윗을 올리고 "폭스뉴스 여론조사는 항상 나한테 안 좋게 나온다. 뭔가 기이한 일이 폭스에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의 여론조사는 17개 스윙스테이트(경합 주)에 우리가 이기는 걸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2020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재선 고지 등정을 시작한다.

지난 대선 당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을 내세웠던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무대 위에 올라 재선 가도에 닻을 올린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라는 재선 슬로건도 이미 공개된 상태이다.

민주당보다 한발 앞서 플로리다를 찾는 트럼프 대통령은 초대형 유세를 통해 세몰이에 나섬으로써 지지층 결집을 도모한다는 포석이다.

그는 지난 12일 트윗을 통해 "2만석 규모의 행사장에 이미 7만4천건의 참석 신청이 있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미 민주당도 이달 26∼27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대선주자 간 첫 TV토론을 시작으로 경선 과정에 들어가는 등 미국의 대선 레이스가 본격 개막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