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16(Tue)

호주방송사, BTS 조롱·비하에 뭇매…'불쾌했다면 사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20 07:54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호주 한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팬들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방송된 호주 채널9 프로그램 '트웬티 투 원'(20 to One)은 세계적인 인기인 방탄소년단을 다루면서 인종차별적인 뉘앙스를 풍기며 조롱했다.

여자 진행자가 "당신이 들어보지 못한 위대한 밴드를 소개한다"며 방탄소년단을 한국의 원디렉션으로 언급하자 남자 진행자는 "들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현지 코미디언 등 다수 출연진이 나와 비꼬는 말투로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이 그룹의 인기를 남북문제에 빗대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한국 전쟁 문제가 없어질 수 있겠다", "한국의 뭔가가 미국에서 터졌다는 얘기를 듣고 걱정했다. 더 나쁜것(폭탄, 미사일)보다 그렇게 좋지 않았다"라고 빈정댔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을 두고는 "한국인 중 최초로 미국에서 1위를 한 그룹"이라면서도 "인상적인 것은 그중 멤버 한 명만이 영어를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춤도 굉장하다. 노래는…패스할 수 있다"며 한 멤버가 노래하다 실수하는 영상을 보여줬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의 유엔 연설과 관련해서도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대한 것이었을걸"이라고 비아냥댔다.

심지어 한 출연자는 "방탄소년단 팬들은 하드코어"라면서 "한번은 '멤버 중 게이가 있냐'고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 그냥 수학일 뿐인데"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SNS에 관련 해시태그(#channel9apologize 등)를 올리며 방송사의 사과를 촉구했다.

해당 프로그램 측은 SNS를 통해 "무례하고 불쾌하게 여겼다면 사과드린다"(WE APOLOGIZE FOR ANY DISRESPECT AND OFFENCE TAKEN)란 입장을 냈다.

BTS 조롱·비하 호주방송사, 결국 '한글' 사과글 게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sY8O3zvK3kg]

mim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은정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