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왜 왔어?"...'바람이 분다' 김하늘X감우성, 알츠하이머 다 알고 재회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6/24 06:50

[사진=JTBC 방송화면] '바람이 분다' 9회 감우성, 김하늘 등

[OSEN=연휘선 기자] '바람이 분다’의 김하늘과 감우성이 알츠하이머와 지난 사랑에 직면했다.

24일 밤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9회에서는 알츠하이머를 앓는 권도훈(감우성 분)과 이수진(김하늘 분)의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이수진은 권도훈이 지내는 곳을 찾아갔다. 권도훈은 이수진을 몰라보고 다른 사람들에게 대하듯 "사랑합니다"라며 아이처럼 허리 숙여 인사했다. 

이수진은 권도훈의 집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간병인에게 막혀 울타리조차 넘지 못했다. 그는 "나 도훈 씨 아내예요"라며 권도훈의 집에 들어가려 했다. 하지만 간병인으로부터 "이제 아니시잖아요"라는 단호한 대답을 듣고 어쩌지 못했다.

이윽고 최항서(이준혁 분)가 나타나 이수진을 붙잡았다. 그는 "도훈이 아직 몰라요, 수진 씨가 도훈이 병 알고 있다는 거 아직 모른다고요"라고 말했다. 또한 권도훈의 병을 모른 채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권도훈을 못 보고 돌아온 뒤 이수진은 깊은 실의에 빠졌다. 그는 며칠 동안 식음을 전폐하며 백수아(윤지혜 분), 조미경(박효주 분) 등의 전화도 연락도 받지 않고 잠도 자지 못했다. 

결국 그는 백수아와 조미경 앞에서 쓰러졌다. 병원에서 돌아온 뒤에도 이수진은 살고자 하는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그는 조미경에게 "나만 잘 살았어"라며 오열했다. 

조미경은 이수진을 다독였다. 특히 그는 "일단 먹고 힘내. 너 아람이(홍제이 분) 엄마야. 아람이 너밖에 없어. 다른 생각하지 말고"라며 이수진을 일으켜 세웠다.

 딸 권아람을 생각하며 기운 차린 이수진은 권도훈을 찾아갔다. 이수진이 자신의 병을 알게 됐다는 것까지 알게 된 권도훈은 담담하게 자신을 찾아온 이수진을 맞았다. 

이수진은 서툰 솜씨로나마 권도훈에게 요리를 차려주며 대화를 시도하려 했다. 그러나 권도훈은 "여긴 어떻게 알았어?"라며 "수진아, 내가 널 얼마나 힘들게 보냈는데, 왜 왔어?"라고 물었다.

결국 이수진은 권도훈 앞에서 눈물을 보이며 오열했다. 이에 권도훈과 이수진이 서로의 병과 사랑을 어떻게 직면할지 기대감을 높였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