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불타는 청춘'→새 소속사 계약…브루노, 16년 만에 韓 활동 재개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6/25 21:48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1세대 외국인 방송인 브루노가 16년 만에 한국 활동을 재개한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과 함께 새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브루노는 방송과 드라마 등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을 예고했다.

브루노는 26일 새 소속사 비엔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비엔비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브루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독일과 한국을 오가면서, 여유있게 움직이면서 활동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브루노는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새로운 친구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브루노는 1990년대 활동한 1세대 외국인 방송인이다. 보쳉과 함께 전국을 누비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브루노는 무려 16년 만에 한국 방송에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6년 전 미소년이었던 브루노는 중후한 매력을 풍기는 미중년의 비주얼을 자랑했다. 브루노는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리포터였던 과거 능력을 발휘해 즉석에서 능숙한 한국어로 인터뷰를 했다. 90년대 한국과 지금의 한국이 많이 달라졌다고도 말했고, “한국이 많이 발전되어 있어 자랑스럽다”고 뿌듯해했다.

브루노가 한국으로 돌아오기까지 16년이 걸린 이유는 아픈 상처 때문이었다. 브루노는 “연예계에서 안 좋은 사람을 만나 배신도 당했다. 소속사를 나가게 됐다”며 “비자 문제까지 생겼다”고 말했다. 한국을 좋아했던 만큼 깊은 상처였고, 마음이 아파 한국에 가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는 것.

아픈 상처가 아물고 브루노는 16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브루노는 그동안 독일과 미국에서 연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루노는 인기 드라마 ‘로스트’, ‘크리미널 마인드’ 등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배우가 됐다. 또한 브루노는 연기 외에도 사업에 도전해 퓨전 한식당을 차린 것으로 알려졌다.

브루노의 출연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은 브루노와 보쳉이 활약했던 방송을 떠올리며 추억을 소환했고, 당시 브루노가 겪었던 아픔에 공감하며 응원과 위로, 격려를 보내고 있다.

브루노는 16년 만에 한국 활동을 재개한다. 외국인 방송인 파비앙, 로빈 데이아나 등이 소속된 비엔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특히 브루노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비엔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OSEN에 “브루노가 한국에서도 연기 활동을 하고 싶어 한다. 방송 뿐만 아니라 연기 방향으로도 활동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