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7(Wed)

美억만장자 성범죄 피해자 방송 출연…'15세 때 성폭행'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0 17:54

"한 여성이 학교 앞서 접근해 소개…14세 때부터 자택서 마사지해줘"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의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미 사회가 떠들썩한 가운데 한 피해 여성이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고 15세 때 엡스타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제니퍼 아라오스(32)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10일(현지시간) NBC방송에 공개 출연, 14세였던 2001년부터 엡스타인의 맨해튼 자택에서 그에게 마사지를 해줬다고 말했다.

뉴욕 외곽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던 아라오스는 어느 날 학교 앞으로 찾아온 "친절한" 여성이 엡스타인을 소개했다고 말했다.

12세에 아버지를 잃고 브로드웨이 뮤지컬 배우라는 꿈을 키우던 아라오스에게 다가온 이 여성은 가족과 성장배경, 경제 상황 등에 대해 질문한 뒤 "가까운 곳에 사는 친절하고 부유한 남성"이 있다고 소개해줬다는 것이다.

아라오스는 "자신이 방황하는 아이임을 이 여성이 감지한 것 같다"며 처음 몇번은 이 여성과 함께 엡스타인의 집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그러다가 혼자 간 첫날 엡스타인이 여성 누드화가 걸린, 마사지 테이블이 있는 방으로 데려가더니 속옷만 입은 채 마사지를 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엡스타인은 매번 300달러씩을 대가로 지불했고, 아라오스는 1년가량 이 집에 드나들었다. 아라오스는 당시 자신의 행동에 대해 "고작 14살이었다. 그렇게 어린 나이에 뭘 알겠느냐"고 해명했다.

아라오스는 그러나 이듬해 가을, 엡스타인이 속옷을 벗도록 강요한 뒤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아라오스는 엡스타인이 "나는 공포에 질려 그만두라고 요구했다"며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그는 분명히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바로 신고하지 않은 데 대해선 "엡스타인이 너무 무서웠다. 그는 힘있는 사람들을 많이 알았으며 그가 나를 어떻게 할 수 있을지 모른다고 생각했고, 날 보호해줄 사람이 있는 것 같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날 이후 발길을 끊었으나 충격으로 몇 년간 인생이 꼬이며 하락 길을 걸었다고 말했다.

엡스타인은 아라오스 외에도 미성년자 수십여명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혐의로 이달 초 체포돼 기소됐다. 엡스타인은 11년 전인 2008년에도 최소 36명의 미성년자에게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았으며 당시 종신형 위기에 처했지만 감형 협상 끝에 이례적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고 풀려났다.

lucid@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권혜진

관련기사 억만장자 엡스타인 성범죄 논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