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08.21(Wed)

'외계인 음모론' 美 네바다 51구역 기습 이벤트에 수십만명 호응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5 13:39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네바다주 남부 넬리스 공군기지를 일컫는 '51구역'(Area 51)을 기습하자는 이벤트가 페이스북에 내걸리면서 수십만 명이 참가 의향을 보였다고 CNN·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51구역은 미 정보기관들이 외계인 또는 외계 비행체를 비밀리에 연구하는 곳이라는 음모론의 진원지다. 라스베이거스 북서쪽 사막에 위치해 있는데 민간인 접근이 철저히 통제되다 보니 UFO 연구를 하는 비밀기지로 알려져 영화의 소재로 등장하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에 사용자들의 열기가 뜨거워지자 공군 측이 "군사구역 접근은 위험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문제의 이벤트는 지난달 27일 '기습, 51구역'이란 이름으로 만들어진 계정에서 일종의 습격 행사를 기획하면서 금세 유명해졌다.

오는 9월 20일 새벽에 51구역 근처인 네바다주 아마고사 협곡에 모여 '나루토 런'으로 기지를 기습하자는 이벤트다. 나루토 런이란 일본 애니메이션 나루토 시리즈에 나오는 독특한 뜀박질 기법으로 양손을 뒤로 한 채 달려 바람의 저항을 줄이는 것이다.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이 이벤트에 45만 명 넘는 사용자가 호응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단순 참가 의향을 내비친 사람이 100만 명에 가깝다고 전했다.

분위기가 심상찮게 돌아가자 공군 대변인은 "페이스북 이벤트에 대해 알고 있다. 군사 기지나 훈련장에 불법적으로 접근하려는 시도는 매우 위험하다"라고 경고했다.

51역은 1990년대 미 중앙정보국(CIA) 자료 공개 등을 통해 스텔스 정찰기 등을 비밀리에 시험한 곳으로 알려졌다.

UFO 음모론 신봉자들이 이번 이벤트에 열광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이벤트가 성사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미 언론은 관측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