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09.20(Fri)

“X관종 인정”..설리, 수영복 패션이 어때서? 무더위 맞이 일상도 ‘핫’[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7/21 03:14

[OSEN=강서정 기자] 설리가 더운 여름을 맞아 구매한 풀장을 즐기기 위해 수영복 패션을 선보였는데 과감한 노출과 ‘인간 복숭아’라는 애칭에 맞게 상큼한 과즙 메이크업으로 ‘러블리 섹시’ 매력을 발산했다. 

설리는 21일 자신의 SNS에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 자다가 벌떡 일어나서 초록매실이 먹고 싶어서가 아니라 작은 풀장을 사서 기분 낼라고 시원타”라는 글과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대방출 했다. 

사진 속에서 설리는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매력이 돋보이는 화이트 도트 무늬의 블랙 수영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다. 과즙 메이크업으로 ‘인간 복숭아’다운 매력을 보여줬다. 

다른 사진에서 설리는 구매한 작은 풀장에 물을 받아놓고 머리카락만 담근 채 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설리는 자신의 SNS을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연예인 중 한 명이다. 특히 독특하고 과감한 사진들과 동영상으로 화제가 되기도 하고 논란이 되기도 하는데, 논란 쪽에 더 가까운 편이다. 

이에 설리가 눈에 띄는 게시물을 올릴 때마다 악플이 쏟아진다. “관종이냐”는 반응이 있기도. 

설리는 최근 JTBC2 ‘악플의 밤’에서 ‘관종’에 대한 악플에 대해 쿨하게 인정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설리는 ‘설리 최고의 히트작은 인스타그램’이라는 악플에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인정”을 외쳐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한 네티즌은 설리에게 ‘설리는 붕어상의 새로운 패러다임. 얼굴은 어종 하는 짓은 관종(관심종자)’라고 악플을 달았다. 이에 설리는 “인정이다. 우리는 다 관종 아니냐”며 “난 개관종이다. 관심 좀 달라”라고 답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번에는 설리의 수영복 사진을 대방출한 것에 대해 불편한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지만 그의 당당함에 응원을 보내는 네티즌들도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설리 SNS,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