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5(Sun)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첫방부터 보여준 청춘X배우 얼굴 [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7/22 15:40

[사진=JTBC 방송화면] '열여덟의 순간' 첫 방송 속 옹성우 활약상

[OSEN=연휘선 기자] 옹성우가 '열여덟의 순간' 첫 방송부터 발군의 연기력을 보여주며 워너원 그림자를 지우고 배우의 존재감을 남겼다.

22일 밤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1회에서는 주인공 최준우(옹성우 분)가 이전 학교에서 폭력, 절도 등의 사유로 유수빈(김향기 분), 마휘영(신승호 분) 등이 있는 천봉고등학교로 강제전학온 첫날이 그려졌다. 

'강제전학'이라는 단어 자체가 금기시 되는 상황. 최준우는 단어가 주는 편견과 전혀 다른 이미지를 가진 청춘이었다. 그는 유수빈의 엄마 윤송희(김선영 분)가 운전하던 차에 부딪힐 뻔한 순간에도 태연히 자전거를 세우고 지나가던 고양이를 살피는 순수한 청소년의 얼굴을 간직하고 있었다. 

그는 등굣길 오르막길에서 자신을 걱정하는 유수빈과 만나며 순수한 호의에 놀라고 기뻐하기도 했다. 또한 강제전학 사유를 정확히 설명하려는 자신의 말을 제대로 듣지도 않고 끊기 바쁜 교감 선생 앞에서는 "그냥 지금 자퇴하면 안 되냐"며 숨겨둔 까칠한 반항기를 드러낼 줄도 알았다. 

이어 최준우는 겉으로는 자신을 위하는 척하는 마휘영에게 "너는 내가 훔쳤다고 생각하냐"고 담담하게 반문하며 속을 알 수 없는 얼굴을 보였다. 그러다가 마휘영이 뒤에서 담임 교사에게 자신을 범인으로 모는 거짓말을 했을 때에는 "쓰레기는 너 아니냐"고 따지며 발끈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옹성우는 기복 없는 듯 하면서도 다채로운 최준우의 미묘하고 예민한 감정변화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특히 찰나의 순간과 표정을 자연스레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담백하고 자연스러운 옹성우의 연기 덕에 '열여덟의 순간'은 유치하고 소위 '오글'거리는 청소년 드라마가 아닌 어른들도 몰입할 수 있는 청춘 감성물로 해석됐다. 

앞서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대중 앞에 첫 선을 보였던 옹성우다. 그는 워너원 활동을 마친 뒤 첫 번째 개인 활동으로 '열여덟의 순간'을 선택하며 가수가 아닌 배우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워너원 멤버로 무대에서 보여준 화려한 모습이 강하지는 않을까 우려도 존재했던 터다. 

그러나 적어도 '열여덟의 순간' 첫 방송에서 옹성우에게 워너원의 빛과 그림자는 없었다. 그는 '열여덟의 순간' 1회를 통해 워너원 출신 '연기돌'이 아닌 영락없는 '배우'의 얼굴임을 보여줬다. 이제 막 포문을 연 만큼 속단은 금물이겠으나, 첫 방송 속 옹성우의 모습은 이후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