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5(Sun)

"아들 짐이라 생각한 적 없다" 박환희, SNS 악성 댓글에 직접 대응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7/23 01:43

[OSEN=이대선 기자]배우 박환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sunday@osen.co.kr

[OSEN=지민경 기자] 배우 박환희가 악플러들과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박환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꾸 허쉬계정에, 제 계정에, 유투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라 잘 키워라 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제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 마다 항상 이야기 했어요.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요. 6살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구요. 그래서 고심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제 반려견에게 주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그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악성 댓글에 대한 답변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환희는 양육을 포기한거냐는 글에 "짐이라고 생각한 적 없고, 내팽겨 친적 없고, 양육권 뺏기게 된 이유도 입장문에 발표했으니 제대로 읽고 오시길 바랍니다"라고 답했다. 

양육비와 관련한 메시지에도 "양육비 보낼 형편 되는데 안 보낸 적 없는데요 박훈 변호사님 페이스북에 입장문 전문 제대로 읽고 이야기 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아이랑 최대한 더 시간 보내고 싶은데 그건 그쪽에 얘기 해주시겠어요?"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그는 "애 키우는데 기여 1도 '안'한게 아니라 '못'하게 했다고 입장문 발표했습니다. 충분한 증거자료들 있다고도 덧붙였구요  내 새끼 내가 이뻐한다는데 사진 올리면 키운 '척'하는 엄마가 되는 건가요? 난 내가 키우고 있다고 말한 적 없는데"라며 단호하게 말하기도 했다.

한편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지난 2011년 결혼 후 아들을 품에 안았만 지난 2013년 2년만에 협의 이혼해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지난해부터 두 사람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후 지난 6월 빌스택스는 양육비 등을 언급하며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이에 박환희는 지난 1일 대리인 박훈 변호사를 통해 빌스택스가 결혼 과정에서 폭행을 했으며, 아이를 보고 싶어도 만날 수 없었다고 밝혔으며, 돈이 없어서 양육비를 보낼 수 없었다고 맞고소 입장을 밝혔다. /mk3244@osen.co.kr

[사진] OSEN DB, 박환희 인스타그램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