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8.17(Sat)

채무 스타의 호소 "13억 편취? NO, 무고·명예훼손 맞고소..옭아매려는 의도" [전문]

[OSEN] 기사입력 2019/07/23 03:46

[OSEN=민경훈 기자]무대 위에서 이상민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rumi@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13억 원대 사기 혐의를 부인했다. 

이상민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금일 보도된 방송인 이상민 씨와 관련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이상민이 직접 밝힌 공식입장을 배포했다.

이날 오후 한 매체는 이상민이 13억 원대 사기 혐의에 휩싸여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상민은 소속사를 통해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고소인에 대한 무고 및 명예훼손 등의 맞고소 방침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상민은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건설사 브랜드 광고 모델을 부탁받아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고소인이 이상민을 포함한 출연진의 출연료 및 인건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또한 광고주 역시 3년 전 횡령죄로 징역 7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아 수감 중이라며 금전적인 이유로 이상민을 옭아매고 있다고. 

이에 이상민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공인인 저를 둘러싼 불미스러운 일로 대중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허무맹랑한 고소 건으로 당황스럽지만 슬기롭게 잘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이상민의 입장 전문이다.

오늘(23일) 저에 대한 고소 건으로 신문기사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먼저 저는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임을 밝힙니다.

실체적 진실은 수사기관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겠지만,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위 고소 건의 경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모 건설사 브랜드 광고모델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광고모델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후 저는 광고모델 활동 및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에까지 출연을 하는 등 광고 계약을 충실하게 이행하였습니다.

그러나 고소인 측은 오히려 저를 포함한 모든 출연진의 방송 출연료 및 인건비 등을 지급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많은 상황 입니다.

저를 고소한 광고주는 3년 전 횡령죄로 7년 6개원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여러 정황을 종합하여 고려해 볼 때 아마도 고소인 측은 금전적인 이유에서 무고한 저를 옭아매려는 의도를 가진 듯 합니다.

고소인 측은 형사고소로 저를 압박하여 정당하게 취득한 광고모델료를 반환받고자 하나, 저는 이미 계약에 정해진 내용을 이행하여 광고모델료를 반환할 하등의 이유가 없습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공인인 저를 둘러싼 불미스러운 일로 대중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허무맹랑한 고소 건으로 저 역시 당황스럽지만, 슬기롭게 잘 헤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상민 올림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