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8.19(Mon)

'사자' 박서준 "인맥팔이 싫어해, 손흥민이 홍보해줘 깜짝 놀랐다"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7/23 20:47

[OSEN=하수정 기자] 박서준이 절친한 축구선수 손흥민에 대해 "본인 SNS에 영화 '사자'를 홍보해줘서 나도 놀랐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슬로우파크에서는 영화 '사자' 주연 배우 박서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서준은 극 중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를 연기했다. 사신이라 불리는 격투기 챔피언으로,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으로 마음을 닫은 지 오래다. 악몽을 꾼 이후 갑자기 생긴 원인불명 손의 상처를 계기로 안신부와 만나게 되고, 상처 난 손에 깃든 특별한 힘과 세상 곳곳에 숨은 악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되는 캐릭터다. 

2017년 개봉한 '청년경찰'(565만 명)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고, 김주환 감독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춰 전혀 새로운 장르의 영화를 내놨다. 

박서준은 그동안 드라마 '드림하이2'를 시작으로 '금 나와라 뚝딱!', '따뜻한 말 한마디', '마녀의 연애',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 '화랑',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 출연했고, 영화는 '퍼펙트 게임'을 비롯해 '악의 연대기', 
'뷰티 인사이드', '청년경찰' 등에서 활약했다. 최근 특별 출연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천만을 돌파했다. 신작 '사자'에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도전해 고난도 와이어, CG 등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였다. 

최근 세계적인 축구선수 손흥민은 자신의 SNS에 “커밍쑨. 사자. 박서준”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서준과 손흥민 선수가 서로의 어깨를 맞대고 다정하게 웃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박서준은 "나도 원래 인맥팔이 하는 거 싫어한다. 사실 그런 것을 부탁한다는 게 이상하고, 쉽지 않다. 그리고 친하면 친할수록 아쉬운 소리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뭔가 그런 걸 원해서 만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런 것을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손흥민 선수한테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너무 사랑하는 남자 사람이기 때문에.(웃음) 고맙게 생각한다. 나도 깜짝 놀랐다. SNS를 보다가 '어 이게 올라와 있네' 싶더라. 항상 응원해줘서 나도 믿기지가 않는다"며 웃었다. 

박서준은 '사자'에 특별 출연한 최우식에 대해서도 "우리가 서로의 작품에 특별 출연했다. 나도 '기생충'에 출연했는데, 우리끼리 사전에 얘기하고 공유하는 건 아니다. '나 이런 작품한다' 정도는 얘기하는 편이다. '쌈마이웨이' '기생충' '사자'까지 이런 상황이 이어지니까 나도 신기하다"며 덧붙였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