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8.26(Mon)

"센터 배진영→막내 현석" CIX가 건넨 첫 번째 인사 '안녕 낯선사람' (종합)[현장의 재구성]

[OSEN] 기사입력 2019/07/24 02:02

[OSEN=민경훈 기자]CIX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rumi@osen.co.kr

[OSEN=지민경 기자] 그룹 CIX가 케이팝 팬들에게 신곡 '무비스타'로 처음으로 인사를 건넸다. 

24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는 CIX의 첫 번째 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안녕, 낯선사람)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CIX는 ‘Complete in X’의 줄임말로, 5명의 미지수인 멤버들이 다 함께 모였을 때 비로소 완성이 된다는 뜻. 워너원 활동을 마친 배진영과 승훈, 현석, 용희, BX까지 보컬·춤 실력을 두루 갖춘 비주얼 멤버들이 모인 신인 보이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OSEN=민경훈 기자]CIX 첫 번째 미니 앨범 '안녕, 낯선 사람(Hello, Stranger)’ 데뷔 쇼케이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다. CIX가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rumi@osen.co.kr

마침내 데뷔라는 꿈을 이뤄낸 멤버들은 "사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고 뮤직비디오 속 저희 모습도 낯설다"며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어제 멤버들 모두 잠을 많이 설쳤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CIX 멤버들은 신인 그룹 답게 한 명씩 자신의 포지션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BX는 "랩 담당이다, 매력적인 로우톤을 가졌다"고 밝혔고 배진영은 "센터이자 러블리, 섹시, 큐티를 맡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석 막내 현석 춤 랩 노래 다양한 분야를 맡고 있는 올라운더"라고 소개했고, 용희와 승훈은 각각 "보컬과 매력적인 눈물점", "메인 보컬이자 예쁜 웃음"을 담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CIX에는 워너원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진영을 비롯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얼굴을 알린 BX와 승훈이 속해있어 데뷔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 마치고 재데뷔한 것에 대해 부담감은 당연히 있었다. 그런데 그만큼 잘하고 싶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도 컸다. 워너원 활동 경험을 통해서 CIX 활동에 보탬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고 워너원 만큼이나 혹은 더 멤버들끼리 서로 의지하고 멋진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BX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처음으로 얼굴을 알리게 됐는데 결과는 좋은 편이 아니지만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걸 통해 이렇게 좋은 멤버들을 만나서 데뷔하지 않았나 싶다. 후회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승훈은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살아가는데 있어서 한 층 성장하게 된 것 같다. 경연프로그램에서 함께 했던 친구들과도 하루 빨리 무대에서 만나서 같이 즐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CIX의 타이틀곡 ‘Movie Star(무비 스타)’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도입부에 나오는 영사기 필름 소리가 임팩트 있는 곡으로, 세계 최고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가 안무에 본격 참여했으며, 유니크하고 강렬한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OSEN=민경훈 기자]CIX 첫 번째 미니 앨범 '안녕, 낯선 사람(Hello, Stranger)’ 데뷔 쇼케이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다. CIX가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rumi@osen.co.kr

멤버들이 꼽은 CIX의 강점은 퍼포먼스. 이날 공개된 타이틀곡 '무비스타' 무대에서도 CIX는 섹시하고 각잡힌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에 있어서는 퍼포먼스를 중심적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타이틀곡을 통해서 저희만의 독보적 분위기와 유니크한 색깔을 가지고 가서 멋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저희끼리 연구도 많이 했다. 저희 CIX는 완성형이 아니기 때문에 완성을 향해 열심히 할테니까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앞서 '배진영 그룹'이라는 수식어로 알려졌던 바, 부담스럽지는 않냐는 질문에 멤버들은 "부담스럽다기 보다는 저희는 천상 아이돌 그룹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고 다섯 명 모두 만족스러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현재 가장 큰 목표는 신인상이라고 밝히며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은 CIX가 과연 어떤 그룹으로 성장해 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