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9.17(Tue)

YG 사옥 압수수색 종료…"양현석 도박자금 출처,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7 00:09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뉴스1]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상습 도박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압수수색을 5시간 만에 마쳤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에 수사관 17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다만 양 전 대표의 주거지는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압수물을 확인해줄 수는 없다"면서도 "할 수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모두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도박 자금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양 전 대표와 승리의 소환조사 여부와 시기를 정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지의 카지노를 드나들며 수십억원 대의 상습도박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한국에서 원화를 갚는 방식의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이달 중순쯤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환치기' 의혹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경찰은 이들이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등을 이용해 회삿돈을 도박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압수물을 분석해 횡령 정황이 있는지도 살필 계획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