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5(Sun)

민경욱, 광복절 행사 숙면 논란…"경쟁 후보 측이 촬영" 주장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7 06:13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행사장서 민경욱 의원이 눈을 감고 자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SNS]





광복절 기념 행사장서 숙면을 했다는 논란이 일어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했다.

민 의원은 지난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눈을 감고 자는 듯한 모습이 보도돼 논란이 일었다.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조는 장면은 40분간 진행된 경축식이 다 끝나고 인천시립무용단의 40분짜리 경축공연 중에 있었던 일"이라며 "네 가지 공연 중에 사랑가와, 부채춤, 무무라는 공연을 잘 보고 마지막 백단향이란 공연을 보다가 깜빡 졸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 시간은 국회의원이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자리였다. 실제로 일부 의원들은 경축식이 끝나고 자리를 떴다"며 "하지만 애국가도 4절까지 부르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도 하고, 태극기 힘차게 흔들며 광복절 노래도 부르고, 만세 삼창도 다 하고난 뒤에 있었던 일이라서 가책은 좀 덜하다"고 했다.

민 의원은 또 해당 사진은 '경쟁 후보 측의 비신사적 촬영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보도된 사진은 독자가 제보한 사진이라고 한다"며 "광복절 경축식장에서 졸았으면 잔뜩 와 있던 기자들이 찍어야 하는데 왜 독자가 했을까. 그 순간에 기자들은 본 행사가 끝나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사진은 저와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후보의 수행비서가 찍었다"며 "제 비서가 그 순간 그 사람이 제 사진을 찍는 장면을 목격했는데, 어제(16일) 지역구 행사에서 그 친구(경쟁 후보 수행비서)를 우연히 보게 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그래서 잘한 일은 아니다"라며 "죄송하다.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