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9.21(Sat)

[단독]까다로운 애플이 선택···'아이폰X' 본체에 포스코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8 14:02



애플은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한국 내 일자리 창출과 한국 기업과의 협력 내용 등을 처음으로 공개했다.[사진 애플홈페이지]





애플이 지난해 국내에서 200개 이상의 업체와 협업하면서 12만 5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대표 철강기업 포스코가 애플 ‘아이폰X’에 직접 개발한 스테인리스 제품을 납품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은 19일 공식 홈페이지(https://www.apple.com/kr/job-creation/)를 통해 국내 진출 후 처음으로 이같은 한국 내 일자리 창출 현황 등을 공개했다. 지난해 서울 압구정 가로수길에 국내 1호 애플스토어를 개장한 데 이어 본격적으로 ‘한국 속 애플’ 알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 개발자, 앱스토어서 10년간 5조 가까이 벌어”
애플에 따르면 12만5000개의 협력사 일자리 외에도 지난해 한국에서 20만개 이상의 ‘앱 경제’ 일자리가 생겨났다. 애플의 응용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서비스인 ‘앱스토어(App Store)’가 활성화하면서 관련 산업이 커진 덕이다. 애플은 협력 업체와 앱 경제 효과를 합쳐 2018년 한국에서 기여한 일자리 수가 총 32만 5000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창업자와 개발자들이 앱스토어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얻은 수익도 2008년 이후 4조7000억원이 넘는다고 했다. 고용 성과의 근거에 대해선 “2018년 애플이 한국에서 직·간접 협력업체에 투자·지출한 총액을 세계산업연관표(WIOD)의 고용승수에 적용해 일자리 수를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 이상태 AOD 취련사하이비젼시스템 이희준 엔지니어풍산 김현도 엔지니어영풍전자 송진경 Dry Film 밀착 설비기능자
한국은 매출 기준 애플에게 미국·중국·유럽(EU)·일본과 함께 주요 국가로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0%에 달한다. 특히 에어팟을 중심으로 케이스·키보드 등 애플 액세서리 부문은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한국 시장의 높아진 위상을 충분히 인식하고 과거보다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활동을 알리고 소비자들과 소통하려는 메시지를 띄운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전파 방해 없는 스테인리스 애플에 납품
애플은 그동안 비밀에 부쳐왔던 한국 협력사 면면도 일부 공개했다. 포스코와 카메라 모듈 업체 하이비젼시스템, 인쇄회로기판(PCB) 업체 영풍전자, 비철금속 분야 중견기업 풍산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2017년 11월 처음 공개된 '아이폰X' 모습. 포스코가 개발한 ‘비자성·고청정 스테인리스’가 들어갔다. [중앙포토]





특히 중앙일보 취재 결과 포스코는 애플이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으로 2017년 출시한 ‘아이폰X’에 처음으로 들어간 ‘비자성·고청정 스테인리스(non-magnetic, ultra-clean Stainless Steel)’를 납품했다. 이 제품은 자성을 띄지 않아 전기전자 제품 간 전파를 방해하지 않는다. 또 얇으면서도 강도가 높아 스마트폰은 물론 자율주행차, 수소전지차 등 미래 산업 전반에서 수요가 커지고 있다. 아이폰X의 경우 본체 외부에 이 소재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2016년 아이폰X 제작을 위해 기업 물색에 나섰다. 포스코가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선정됐고 불과 7개월 만에 적합한 강종을 개발해 납품에 성공했다.

당시 포스코는 35명 연구진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렸는데 비밀 유지를 위해 ‘파인사(Fine社)’란 대명을 썼다. 팀장은 연공 서열을 깨고 파격적으로 대리급인 허정인(28) 대리가 맡았다. 팀장을 맡을 당시 입사 2년차에 25세였다. 박정근 포스코 스테인리스마케팅실 그룹장은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려면 외국어에 능숙하고 애플의 철학을 잘 이해하고 과감하게 업무를 추진할 인물이 적합했다”고 설명했다.

7개월간 1200t 철 녹여...샘플 들고 비행만 12번



포스코 내 '아이폰X' TF팀이 서울 사무소와 포항 기술연구원에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TF는 7개월 동안 1200t이 넘는 철을 끓여가며 개발에 나섰다. 비자성·고청정 스테인리스는 기존에도 있었지만, 애플이 원하는 품질 수준이 까다로워 화학 성분부터 새롭게 설계했다. 샘플이 나오는 족족 직접 들고 12차례 넘게 애플 생산 기지가 있는 중국으로 날아갔다. 한국·미국·중국 팀은 매일 화상회의·전화·이메일·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피드백을 주고받았다. 그 결과 통상 샘플 하나 제작에 한 달 걸리던 과정을 일주일로 단축했다.

허정인 대리는 “철강 업계에선 쓰다 남은 철 스크랩을 재활용하는 비율이 보통 40% 정도인데 애플은 75% 이상을 요구했다”며 “품질과 친환경 수치를 동시에 맞추는 게 힘들었지만, 포스코의 지향점과 맞아 시너지가 났다”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는 전 세계 아이폰 X에 쓰이는 비자성·고청정 스테인리스의 절반 이상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개발 중인 아이폰 후속작과 관련해서도 긴밀히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 밖에 카카오뱅크·넷마블·젤리버스·플렉슬·어반베이스 등 앱스토어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들도 홈페이지에 소개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