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9.19(Thu)

"'대한민국 딸' 되고파"..'경기도의 딸' 키썸, '술이야'에 사활 걸었다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8/20 00:51

[OSEN=심언경 기자] '경기도의 딸' 키썸이 댄스 힙합 '술이야'로 '대한민국의 딸'에 도전한다.

키썸은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4번째 미니앨범 'yeah!술(예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키썸은 지난 2017년 'The Sun, The moon(더 선, 더 문)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신보 'yeah!술(예술)'로 돌아왔다. 이번 앨범에는 키썸이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했으며, 타이틀곡 '술이야'를 포함한 총 6곡이 수록됐다. 

키썸은 앨범 발매 소감으로 "굉장히 두근거린다. 이번 앨범에 사활을 걸었다. 정말 모든 걸 쏟아냈다"며 "이번 앨범은 '좀 달라졌다' '열심히 한 것 같다'라는 말을 듣고 싶었다. 그래서 다이어트도 하고, 안무 연습도 했다"고 밝혔다.

키썸은 앨범명 '예술'에 대해 "이중적인 의미가 있다. '술이 너무 좋다'라는 뜻과 '정말 앨범이 예술이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고 설명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키썸이 미니 앨범을 발매하기까지 오랜 기간에 걸린 이유는 성대결절 탓이었다. 키썸은 "핑계 아닌 핑계를 대자면 성대결절에 걸렸었다. 성대결절에 걸렸음에도 공연이 계속 있어서 나을 수가 없었다"며 "대표님과 회사분들도 조금 시기를 미루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권유하셨다. 그래서 좀 밀렸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술이야'는 바이브의 동명 노래를 샘플링한 곡이다. 하지만 키썸의 '술이야'는 가스펠 힙합 장르로, 원곡과는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 리스너들에게 반전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키썸은 신곡 '술이야'에 대해 "원래 타이틀곡은 '술이야'가 아니었다. 그런데 작업 중에 술을 마셨는데, 우연히 이 멜로디가 나왔다. 대표님께도 들려드렸는데 '이거다'라고 하셨다. 보통 술 노래 하면 잔잔하거나 이별 분위기이지 않나. 하지만 '술이야'는 너무 신나는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키썸은 바이브의 '술이야'를 샘플링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키썸은 "대표님께서 바이브 류재현 선배와 친분이 있으시다. '술이야 술이야 맨날 술이야'라는 부분이 동일하니까 여쭤보는 게 어떻겠냐고 말씀드렸다. 말씀을 드렸더니 류재현 선배께서 흔쾌히 허락하셨다"라고 말했다.

'술이야'는 술자리에서 들어봤을 법한 언어와 리듬을 사용한 훅이 특징이다. 누구에게나 친숙한 후렴구로 한 번만 들어도 흥얼거리게 되는 중독성을 이끌어내겠다는 각오가 느껴진다. 

특히 '술이야'의 2절 가사는 애환을 가진 직장인들을 위로하는 내용이다. 이에 키썸은 "입사 초반의 두근거림부터 회사 생활 중 애환까지 담아내서, 직장인들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키썸은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고백송 ‘yeah yeah(예 예)’, 키썸의 위트가 돋보이는 곡 ‘이게 맞는 건가 싶어’, 반려견 탕이에게 바치는 EDM 곡인 ‘다 줄께’, 애매한 태도를 보이는 이성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는 노래 ‘Warning(워닝)’, 새벽 감성을 담아낸 곡 ‘내게 인사해주세요(Feat.우디)’ 등 다채로운 곡으로 리스너들의 귀를 즐겁게 할 전망이다.

지난 2013년 12월에 데뷔한 키썸은 2014년 Mnet '쇼미더머니3', 2015년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하며, 래퍼로서 입지를 다졌다. 

어느덧 7년 차가 된 키썸은 음악적으로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시기다. 이에 키썸은 어두웠던 분위기의 전 앨범에 비해 밝은 댄스 힙합을 들고 돌아왔다. 이에 키썸은 "그동안 정말 다양한 음악을 해봤다고 생각한다. 밝고 신나는 노래로 돌아오게 된 이유는 정말 많은 장르에 도전해봤으니까, 이번에는 댄스에 도전해보자 싶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키썸은 그동안 랩 실력보다는 비주얼로 더 주목받았던 것이 사실. 데뷔에 앞서 G BUS TV의 '新 청기백기'에 출연한 키썸은 '청기백기녀' '경기도의 딸'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키썸은 "누군가의 딸이라는 건 정말 친숙한 이미지이지 않나. 또 어떤 수식어가 나를 발전할 수 있게 할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키썸은 '경기도의 딸' 이외에 원하는 수식어를 묻는 말에 "도를 넘어서 국으로, 대한민국의 딸로 성장하고 싶다. '이 음악은 키썸 음악이네'라고 할 정도로 저만의 색깔이 담긴 음악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끝으로 키썸은 이번 앨범으로 좋은 성적을 내기 보다는 팬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랐다. 키썸은 "'잘자'라는 곡이 있는데, 음원 성적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팬분들이 제일 좋아해주시더라. 그 이후 연연하지 않게 됐다. '내가 정말 뭘 모르는 거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키썸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yeah!술(예술)’을 발매한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