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3(Wed)

文대통령, 黃대표 삭발 직전 “염려·걱정…재고해달라” 메시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16 02:01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감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삭발을 재고해달라’는 의견을 황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황 대표가 삭발한 직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이 (삭발 현장으로 직접 가서) 황 대표를 만나 이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강 수석은 삭발식 직전 청와대 앞에서 황 대표를 만나 “삭발에 대한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문 대통령 뜻과 함께 이런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답변만 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 삭발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엔 “(대통령이) 그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고 말한 뒤 “민생현안이 무척 많은데 이런 것을 그냥 두는 게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서로가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날 황 대표는 “저의 투쟁에서 결단코 물러서지 않겠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삭발을 감행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