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19.10.15(Tue)

디즈니 CEO "잡스 살았더라면 애플과 합병했을 것"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0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9/19 22:34

아이거, 자서전 통해 밝혀
픽사 인수하며 관계 친밀
잡스 디즈니 이사 활동도

생전의 스티브 잡스(오른쪽)과 밥 아이거 디즈니 CEO.

생전의 스티브 잡스(오른쪽)과 밥 아이거 디즈니 CEO.

콘텐트 공룡 디즈니의 밥 아이거 최고경영자(CEO)가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살아 있었다면 디즈니와 애플의 합병을 논의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18일 보도했다.

아이거 CEO는 잡지 배너티페어에 실은 자서전에서 이같이 회고했다.

아이거는 "스티브(잡스)가 죽은 뒤 그 회사(애플)가 거둔 모든 성공의 순간마다 '스티브가 살아서 이걸 봤더라면 좋았을 텐데'하고 생각하는 때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만약 스티브가 여전히 살아 있다면 우리는 우리 회사들을 합병했을 거라고 아니면 적어도 그 가능성을 아주 심각하게 논의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 애플과 콘텐트 공룡 디즈니의 합병을 뜻하는 것이다.

아이거와 잡스는 지난 2006년 잡스가 보유하고 있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를 디즈니가 74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매우 가까워졌다. 이 거래 이후 잡스는 디즈니의 이사회에 합류했고 아이거는 잡스가 숨진 뒤인 2011년 애플의 이사회 멤버가 됐다.

아이거는 그러나 지난 10일 애플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애플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면서 디즈니와 경쟁 관계가 되자 사퇴한 것으로 언론들은 풀이하고 있다.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수년간 애플-디즈니 합병 가능성에 대한 관측을 내놨다고 CNBC는 전했다.

다만 최근 미국 정부가 정보기술(IT) 공룡들에 대한 반 독점 조사의 강도를 높여가는 것을 고려할 때 지금은 두 회사의 몸집이 이런 합병을 용인하기 어렵게 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애플의 시가총액은 1조 달러가 넘고 디즈니는 시가총액이 2460억 달러에 기업가치는 3000억 달러가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CNBC는 "(애플이) 디즈니를 인수한다면 사상 최대의 기업 거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미디어 분야의 전문성이 부족한 가운데 최근 동영상 스트리밍 구독 서비스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점은 여전히 디즈니를 이상적인 파트너로 만든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11월 1일 자사의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를 디즈니는 11월 12일 '디즈니+'를 각각 출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