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6(Wed)

"테러 맞는 거 같아"…배수지, 이승기와 공조 시작할까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09/21 14: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배가본드’ 민간 비행기 추락은 사고가 아닌 테러였다. 그리고 그 배후에는 비행기 부기장이 있었다. 배수지는 이를 확인하고 이승기의 주장이 맞았다고 깨달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에서는 추락 비행기 블랙박스를 확인하고 차달건(이승기)의 주장이 맞다고 판단하는 고해리(배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테러범 제롬(유태오)와 치열한 추격, 격투를 한 탓에 많이 다친 차달건은 유가족 협상이 진행 중인 호텔에 도착했다. 차달건은 “비행기가 떨어졌는데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이 있다”며 “내가 미친 거처럼 보이겠지만 진짜다. 내가 봤고, 같이 본 사람도 있다”고 주장했다.

차달건은 같이 테러범을 본 사람으로 고해리를 지목하고 조카가 남긴 영상을 보여줬다. 하지만 고해리는 “워낙 순간이고 짧은 시간이었다. 기억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답답한 차달건은 공항 CCTV를 확인하자고 말했지만 확인 결과 테러범의 모습과는 달랐다. 실망한 유가족은 차달건에게 섭섭한 마음을 털어놨다.

조카가 남긴 영상을 따로 저장한 차달건은 고해리를 찾아갔다. 고해리는 자신의 집에 침입하려는 차달건에게 총을 겨누며 대립했지만 오히려 차달건에게 제압 당하며 꼼짝없이 묶이는 상황에 놓였다. 차달건은 고해리의 집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고해리가 국가정보원 요원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차달건은 고해리에게 부탁했다. 이번 일에 책임자이기도 하기 때문에 책임을 지라는 것. 차달건은 조카가 남긴 영상을 주면서 테러범 얼굴을 떠올리라고 말했다. 고해리는 영상을 공화숙(황보라)에게 보내면서 의심가는 남성의 통화 내역을 확인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사이 모로코 바닷가에서는 희생자들을 위한 추도식이 열렸다. 차달건도 유가족들 사이에서 조카의 신발을 들고 조카의 이름을 부르짖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해리는 추도식 이후 강주철(이기영)에게 전화를 걸어 추락한 비행기 블랙박스를 보고 싶다고 부탁했다.

차달건은 유족들이 모로코를 떠난 뒤에도 혼자 남아 비행기 테러 진실을 쫓으려 했다. 하지만 그가 클라우드에 올린 영상은 삭제되고 없었다. 의심이 가는 호텔 직원을 추격하고 추궁했지만 오히려 경찰에 체포되고 말았다.

공화숙으로부터 의심가는 남성의 통화 내역을 문자로 전달 받은 고해리는 차달건이 유치장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갔다. 차달건은 호텔 직원이 테러범과 같은 편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 측은 “호텔 직원이 맞다. 신분 확인이 됐다”면서 선을 그었다. 차달건은 급기야 칼을 들고 호텔 직원을 협박했고, 그 사이 고해리도 위험에 처했다. 결국 차달건은 추궁을 포기하고 다시 유치장에 입감됐다.

고해리는 비행기 테러에서 손을 떼려고 했지만 찝찝한 마음은 놓을 수 없었다. 비행기 블랙박스를 보러 간 고해리는 영상 속에서 부기장의 말이 의문의 남성과 자연스럽게 대화로 이어진다는 것을 파악했다. 고해리는 이 사건이 추락 사고가 아닌 테러라는 차달건의 주장이 맞다고 생각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