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10.16(Wed)

한국당 "돈 전달한 사람은 구속, 돈 받은 조국 동생은 풀려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08 18:25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가 9일 오전 구속영장이 기각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고 비판했다.

9일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씨에게 돈을 전달하고 수고비를 챙긴 두 명은 구속 상태인데, 정작 이를 사수하고 돈을 받은 조씨의 영장은 기각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조씨는 허리 디스크를 핑계로 영장 심사 연기를 요청했다가 심사 당일인 어제 강제 압송됐다”며 “소견서와 주치의 판단 상 구속심사를 받는 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인데 그럼에도 법원의 기각 사유 중에는 조씨의 건강 상태도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대한민국에서 허리 디스크는 구속도 면하는 ‘절대 반지’가 된 것이냐”며 “앞으로 모든 범죄자도 허리 디스크 수술한다며 조국 동생 사례를 대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오늘의 결정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 앞에 대한민국의 정의와 상식이 이렇게 무너진다. 통탄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