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2(Tue)

시신 썩는 냄새 진동하는데···제주 원장 "그는 명상 빠져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17 00:25



제주 수련원 50대 사망. 최충일 기자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된 제주시 한 명상수련원의 원장이 체포 당시 시신이 명상에 잠겨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이 명상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A(57)씨의 시신을 방치한 혐의(유기치사, 사체은닉 등)로 원장 B(58)씨 등 수련원 관계자 6명을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원장을 포함해 혐의가 짙은 2~3명에 대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A씨는 지난 8월 30일 이 수련원에 입소한 뒤 연락이 끊겼다가 가족들의 실종 신고로 지난 15일 수련원을 찾은 경찰관들에게 시신으로 발견됐다.

원장 B씨는 당시 “A씨가 명상에 빠져있어 지금 들어가면 다친다”며 경찰관들의 출입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수련원에서 시신 썩는 냄새가 강하게 풍기는 등 상황이 여의치 않자 경찰은 내부로 들어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발견 당시 부패가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건물 안에 추가 시신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수색견을 동원했지만 다른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수련원 관계자 중 일부가 시신을 매일 닦고 설탈물을 먹였다는 진술을 확보, 구체적인 이유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에 대한 부검 결과 외상 등 타살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약독물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수련원 관계자들이 시신을 수련원 내에 방치하고 신고하지 않은 이유도 집중 추궁하고 있다”며 “수련원 관계자들을 상태로 추가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