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1.22(Fri)

뉴욕증시, 브렉시트 초안 합의 안도…다우, 0.09% 상승 마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0/17 13:58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영국과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 초안에 합의한 데 힘입어 올랐다.

17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90포인트(0.09%) 상승한 27,025.8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26포인트(0.28%) 상승한 2,997.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67포인트(0.40%) 오른 8,156.8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브렉시트 관련 소식과 주요 기업 실적 및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영국과 EU가 EU 정상회의를 코앞에 두고 브렉시트 초안에 합의하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양측은 그간 핵심 쟁점이던 관세 문제에 대해 북아일랜드가 법적으로는 영국의 관세 체계를 적용받되 실질적으로는 EU 관세·규제 안에 남는 방안을 도출했다.

EU는 합의안 초안을 이날 정상회의에서 승인했다.

관건은 영국 하원에서 합의안이 통과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영국은 19일 하원에서 이에 대한 승인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동당 등 야당은 합의안에 대해 여전히 반대 입장이다. 더욱이 집권 보수당의 사실상 연립정부 파트너로 투표의 키를 쥔 민주연합당(DUP)도 성명을 내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에게 의회 승인을 받을 자신이 있다는 견해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융커 위원장은 이번 합의로 브렉시트를 추가 연기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뜻을 밝혔다. 합의안대로 영국 의회가 승인하든지 아니면 '노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들의 양호한 3분기 실적 발표가 이어지는 점도 주가에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

전일 장 마감 이후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 및 글로벌 가입자 증가를 발표한 넷플릭스 주가는 2.5%가량 올랐다.

모건스탠리도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과 매출을 발표해 주가가 약 1.5% 올랐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S&P 500 지수 포함 기업의 약 76% 이상이시장 예상을 웃도는 순익을 내놨다.

반면 글로벌 경제둔화 우려는 주가의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 9월 산업생산은 0.4% 감소해 시장 예상 0.2% 감소보다 부진했다.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0.5% 감소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0.9% 줄었다.

미·중 무역협상 관련해서도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단계 합의에서 여전히 할 일이 남았다면서도, 양국 정상이 다음 달 합의문에 서명하도록 문서화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1단계 합의에는 중국이 국내 수요및 시장 원칙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농산물 주문을 늘리고, 미국은 이를 위해 양호한 환경을 조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 협상의 궁극적인 목표는 무역전쟁을 멈추고 추가 관세를 모두 취소하는 것"이라고도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금융 서비스와 통화, 다른 분야에서 진전이 있었으며, 협정을 마무리할 모멘텀이 생겼다"고 다소 긍정적인 발언을 내놨다.

중동 지역 긴장은 완화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터키가 쿠르드 민병대(YPG)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군사작전을 중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23% 하락한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올랐다. 커뮤니케이션이 0.64% 올랐고, 산업주는 0.47%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도 대체로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9월 신규주택 착공이 전월 대비 9.4% 감소한 125만6천 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3.2% 감소한 132만 채였다.

필라델피아 연은에 따르면 10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 12.0에서 5.6으로 내렸다. 전문가 전망치 6.4도 하회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4천 명 늘어난 21만4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시장 예상 21만5천 명보다 적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최종 타결 여부에 대해 의구심은 여전하지만, EU와 영국의 합의가 투자 심리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경제학자는 "영국 의회 승인 절차가 남아 있지만, EU와 영국의 합의 소식은 미국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과 어우러져 시장 심리를 북돋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

금리 인하 가능성을 85.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8% 상승한 13.79를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제뉴스공용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