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2(Tue)

‘호구의 차트’ 뉴이스트렌 "자기 전에 항상 외롭다"

[OSEN] 기사입력 2019/10/20 22:02

'호구의차트' 제공

[OSEN=박판석 기자]그룹 뉴이스트 렌이 선배 호구들이 놓은 '이상형 덫'에 걸려 이상형을 실토했다.

21일(월)에 방송되는 JTBC2 ‘호구의 차트’에서는 한혜진, 장성규, 전진, 정혁, 렌으로 구성된 5MC가 ‘논란의 세계 금지법 TOP 10’ 차트를 놓고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호구의 차트’ 녹화에서는 ‘반려동물을 외롭게 해서는 안 된다’라는 스위스의 법이 차트에 올라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한혜진은 다른 MC들에게 “외로울 때 없냐”라며 질문했고, 렌은 “자기 전에 항상 외롭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MC들은 안타까워하며 막내의 고민 해결에 나섰다. 정혁이 “연애를 안 해서 그렇다”라고 조언하자, 전진은 은근슬쩍 렌의 이상형을 물었다. 렌은 마치 외운 듯 “외모보다는 성격”이라는 정석적인 아이돌 답변을 내놓았다. 그러나 MC들은 계속해서 렌을 추궁하기 시작했고, 렌은 결국 마지못해 이상형을 실토했다. 한혜진은 특종 기사의 헤드라인까지 직접 뽑으며 ‘막내 몰이’ 작전의 성공에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장성규는 자신을 “외로움을 많이 타는 스타일”이라며 “그런데 결혼하는 순간 외로움이 없어졌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한혜진은 절친 장성규의 사랑꾼 면모를 끝내 참지 못하고 재빨리 다음 순서를 진행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막내몰이’에 당한 렌이 공개한 이상형과 외로움을 결혼으로 극복한 장성규의 사랑꾼 면모는 21일 (월) 저녁 8시에 방송되는 ‘호구의 차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