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2.08(Sun)

美캘리포니아 18만가구 강제단전 돌입…'최장 48시간 암흑'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0/23 14:25

남가주·샌디에이고도 2만~3만가구 강제단전 가능성 검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고온 건조한 날씨와 강풍 예보로 산불 발화 위험이 커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2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부터 약 18만 가구를 대상으로 강제단전 조처가 시행됐다.

일간 LA타임스·뉴욕타임스·CNN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북 캘리포니아 내륙인 시에라 풋힐스 지역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부와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소노마 카운티에도 강제단전을 시행한다.

컨 카운티와 샌마테오 일부 지역에는 이날 저녁부터 전력 공급이 끊길 것으로 알려졌다.

PG&E는 최장 48시간 강제단전 조처가 지속한다면서 대다수 가구는 48시간 이내에 전력 공급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제단전은 삼림지대에서 끊어진 전력선이 스파크를 일으켜 산불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다는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PG&E는 지난해 북 캘리포니아에서 85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지목됐으며, 산불 배상 책임으로 보험사들과 110억 달러(12조9천억 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PG&E는 배상책임에 따른 재정 악화로 연방법에 따른 파산보호신청을 한 상태다.

앞서 PG&E는 지난달 최대 200만 가구에 이르는 순차적 강제단전 또는 강제단전 경보 조처를 시행한 바 있다.

이번 주 강제단전은 애초 50만 가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보다는 적은 약 18만 가구로 대상이 한정됐다.

캘리포니아 남부에 전력을 공급하는 서던캘리포니아에디슨(SCE)도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경우 로스앤젤레스(LA)와 벤추라, 샌버너디노 카운티에서 약 3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강제단전 조처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샌디에이고 일대에 전기를 공급하는 샌디에이고가스앤드일렉트릭도 2만4천여 가구에 대한 강제단전을 검토 중이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