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15(Sun)

"더 이상 멤버 변화 없을 것"…세븐어클락, 루이와 함께 꿈꾸는 '음원강자' (종합) [Oh!쎈 현장]

[OSEN] 기사입력 2019/11/12 00:20

[OSEN=조은정 기자]그룹 세븐어클락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그룹 세븐어클락이 새 멤버 영입과 함께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세븐어클락은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센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백야’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세븐어클락은 타이틀곡 ‘미드나잇 썬’과 수록곡 ‘화이트 나이트’ 무대를 꾸몄다.

세븐어클락의 컴백은 지난 2월 디지털 싱글 ‘겟 어웨이’ 발매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이솔은 “너무 서고 싶었던 무대였다. 컴백을 빨리 하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 좋은 무대 준비한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고, 태영은 “처음 무대를 꾸몄는데, 하고 나니까 더 욕심이 생긴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세븐어클락은 공백기 동안 변화가 있었다.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 나인틴’ 출신 새 멤버 루이가 합류한 것. 루이는 ‘언더 나인틴’을 통해 높은 가능성과 기량을 보여준 만큼 세븐어클락에 새로운 동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루이는 “많이 긴장되고 떨렸는데, 막상 무대를 꾸미니까 기쁜 마음이 크다”며 “들어올 때는 많은 걱정이 있었다. 막상 팀에 합류하고 나니 첫 날부터 엄청 편하게 대해줬다. 적응하기까지 일주일도 걸리지 않았다” 소감을 밝혔다.

이어 루이는 “래퍼이기 때문에 랩이 장점이다. 요리도 조금 한다. 모든 음식을 조금씩 할 줄 안다”라며 “많이 부족한지만 형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 열심히 해서 세븐어클락 멤버로서 자랑스럽게 이름을 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한겸은 “데뷔앨범부터 지금까지 멤버가 여러 번 바뀌었는데, 바뀔 때마다 우리는 연습실에서 새로운 변화가 있겠다는 걸 느끼면서 새로운 마음 가짐을 갖고 있다. 항상 새로운 마음으로 인해서 초심을 잃지 않는 것 같다”며 “멤버들끼리 마지막인 것처럼 무대를 하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더 이상 멤버 변화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9개월 만에 발매한 신보 ‘백야’는 도스토예프스키의 소설 ‘백야’에서 영감을 얻었다. 한 사람을 향한 끝나지 않는 순수한 사랑을 ‘백야’에 비유, 감미롭고 애절한 사랑 서사를 그려냈다. 특히 세븐어클락의 옆을 지켜주는 팬클럽 ‘R.O.S.e’를 향한 멤버들의 애틋한 마음이 앨범 곳곳에 담겼다.

세븐어클락은 “소년과 남자의 경계선이 이번 콘셉트다. 소년이 사랑을 느끼면서 남자가 되는 과정을 그렸다. 이번 앨범은 이전 앨범과 사뭇 다른 스타일의 노래도 있고, 비주얼적으로도 스타일링에 많이 신경을 썼다”며 “이번에는 안무 수준을 높여보려고 했다. 디테일을 높여보고자 했는데 그게 대중들에게 잘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미드나잇 썬’이다. 백야 현상과 소설 ‘백야’에서 영감을 받은 곡으로, 북유럽의 탁 트인 절경을 연상시키는 ‘아이스 팝’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사운드와 다섯 멤버의 개성 있는 목소리가 어우러져 무한한 사랑의 표현을 소화해냈다.

이번 앨범에는 모두 다섯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미드나잇 썬’을 비롯해 ‘화이트 나잇’, ‘라디 다디’, ‘세이브 미 나우’, ‘파라다이스’ 등이 담겼다. 대세 작곡가 오준석 음악 감독이 이끄는 작곡팀 TopTrack이 전체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앤디는 “‘화이트나이트’는 우리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고, 이솔은 팬송 ‘세이브 미 나우’는 우리의 성숙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특히 세븐어클락은 해외에서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그 인기를 국내로 이어가야 하는 상황. 세븐어클락은 “무대를 소중히 여기는 걸 팬들이 알아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 같다. 앤디, 루이가 외국어를 잘한다. 소통이 잘된다는 점이 해외에서 인기 있는 이유인 것 같다”고 자평했다.

끝으로 세븐어클락은 “이번 앨범 통해 음원 강자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뿐만 아니라 수록곡 모두가 좋기 때문이다”,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더 성장한 모습과 함께 음원 강자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세븐어클락의 세 번째 미니앨범 ‘백야’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