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2.12(Thu)

생일에 총질 한 16세 소년…되살아난 美 학교 총격 망령(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14 16:35

아침수업 기다리다 총성에 혼비백산…불안에 떤 학부모들 발 동동 학생들 "용의자는 조용하고 똑똑한 아이…폭력 성향 드러낸 적 없어"

아침수업 기다리다 총성에 혼비백산…불안에 떤 학부모들 발 동동

학생들 "용의자는 조용하고 똑똑한 아이…폭력 성향 드러낸 적 없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학생과 학부모들이 또다시 학교 총격의 공포에 휩싸였다.

14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50㎞ 떨어진 샌타클라리타.

이 지역에서 가장 큰 학교인 소거스 고교 교정에서 아침 수업을 기다리던 학생들의 평온을 깨는 총성이 들렸다.

AP통신·KTLA 등 미 언론과 현지 방송에 따르면 밴드부 연습 등 특별활동을 하고 있던 학생들이 바로 옆에서 총소리를 들었다.

[https://youtu.be/AUFMW4Sr9lQ]

쇼나 오란디(16)는 AP통신에 "악몽이 현실이 되는 순간 같았다. 이거야, 정말 난 죽는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몸서리쳤다.

오란디는 처음에는 밴드부·합창단 교실에서 나는 악기 소리인 줄 알았다고 한다. 이윽고 총격임을 직감한 그는 평소 총격 대비 훈련 때 기억을 더듬어 몸을 웅크렸다.



1학년생 로지 로드리게스는 도서관 계단을 오르는데 풍선 터지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백팩을 메고 막 등교하던 차인 로드리게스는 그길로 학교 밖으로 빠져나가 가장 가까운 이웃집에 피신을 요청했다. 울면서 뛰어나오는 아이들이 있었다고 그는 기억했다.

11학년 학생 한 명은 KTLA TV에 "총성 한 발, 두 발을 들었다. 총탄이 벽에 부딪히는 것 같은 소리도 들렸다"면서 "우리는 최대한 빨리 대피하려 했다. 학생들 수십명이 뛰어 도망치는 모습이 보였다"라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딸이 전화를 걸어 '학교에 총격범이 있다. 너무 무섭다. 빨리 내게로 와줘'라고 애원하는 외침을 들었다"며 울먹였다. 이 학부모는 학교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다 경찰의 인도를 받고 나오는 딸을 만났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합창단 교실에 있던 한 학생은 로이터통신에 "선생님이 소화기를 집어 들고는 사무실로 아이들을 밀어 넣고 문을 잠갔다. 한 아이는 총에 맞아 어깨에 피를 흘리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 학교 학생 섀런 코르도바는 KNBC TV에 "양호실 책상 아래로 숨었다가 나오는데 어떤 사람이 유혈이 낭자한 채로 쓰러져 있는 걸 봤다"라고 말했다. 이 학생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총격 용의자를 본 것 같다고 현지 경찰은 말했다.

LA카운티 경찰국의 알렉스 비야누에바 국장은 총격 용의자의 신원에 대해 "아시아계"라고만 확인하고 자세한 내용을 알리지 않았다. 총격 동기도 알려진 게 전혀 없다.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남학생인 용의자는 이날(14일)이 자신의 생일이었다고 학교 관계자들은 전했다. 생일을 골라 총격을 한 동기 역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용의자는 자신의 백팩에 권총을 숨겨 등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남은 총탄은 없었다. 총격범이 어떻게 총기를 구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용의자가 마지막 남은 한 발을 자신의 머리에 쐈다고 말했다. 현장 비디오 영상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를 아는 학생들은 조용하고 똑똑한 아이였으며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낸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보이스카우트, 학교 육상부에서 활동했고 여자친구도 있었다고 친구들은 기억했다.

용의자는 2년 전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함께 샌타클라리타에 살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 자택을 수색 중이다.

한편, LA총영사관은 "현지 교민들과 접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한인 학생들의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는 거로 안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