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12.12(Thu)

탁현민 "아픈 국민 대하는 대통령 태도, 그 진짜 마음 울렁거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19 08:59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종료 후 시간 관계상 받지 못한 질문지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지난 19일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들과 대화를 나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보는 내내 아픈 국민들을 대하는 대통령님의 태도, 그 진짜 마음만 울렁거린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오후 8시부터 100분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 공개홀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이 같은 평을 남겼다.

그러면서 "제 예견이 맞고 틀리고, 그걸 뭐에 쓰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이번 행사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던 자신의 평가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탁 위원은 전날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소통의 총량이 적지 않고 대통령이 생각하시는 바를 언제든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의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것에 대해서 아직까지 제가 이해를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이 있는)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 걸까. 그런 점들을 잘 모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본인 발언에 대해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 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라면서도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는지는 알 것 같다.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 본다"고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