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06(Fri)

中 왕이, 미국에 ''일국양제' 파괴 시도 용납 안 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21 17:28

美 의회 홍콩 관련 법안 통과 비판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비판하며 "'일국양제'를 파괴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2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왕 위원은 전날 베이징에서 윌리엄 코언 전 미국 국방장관을 만나 이 법안이 한 나라의 국내법으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홍콩 시위의 불법 폭력 행위는 보지않고 폭력 분자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왕 위원은 "이는 홍콩을 혼란스럽게 하고 심지어 홍콩을 망치는 일"이라면서 "중국 내정에 대한 적나라한 간섭이자, 홍콩 동포의 이익을 심각히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해치고 '일국양제'를 파괴하려는 어떤 기도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의 입법을 막지 않으면 반드시 강력한 조치로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법안이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의 또 다른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왕 위원은 또 미국의 일부 정치 세력이 중국을 비방하고 미중 관계의 분위기를 악화시키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미국의 여러 법안은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중 관계의 발전에 큰 장애가 될 뿐 아니라 세계 평화와 안정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왕 위원은 말했다.

그는 "중국 제도와 발전 경로에 도전하는 어떤 시도도 헛수고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이 협력과 안정의 관계를 추진하는 것이 양측의 이익과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ykim@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윤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