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6(Mon)

美 LA 중학교서 총기난사 기도 13세 학생 체포…탄환 100발 압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22 12:3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부 샌타클러리타의 소거스 고교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학생과 학부모들의 공포가 증폭된 가운데 LA 인근 학교에 총격 위협이 잇따르고 있다.

22일 CBS LA 방송에 따르면 LA카운티 경찰국은 LA 남부 윌로브룩에 있는 애니모 메이 제미슨 차터 중학교에서 총기 난사를 기도한 혐의로 이 학교 재학생인 13세 소년을 체포했다.

경찰은 전날 이 학생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AR-15 반자동 소총 한 정과 탄환 100여 발을 압수했다. AR-15는 미국 내 총격 사건에 흔히 등장하는 대표적 공격용 화기류다.

이 학생은 총기와 탄약은 물론 학교 캠퍼스 설계도면과 총격 희생자 리스트까지 만들어 치밀하게 총격 범행을 꾸민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의 신원은 나이 때문에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학생의 범행 모의와 관련된 성인 1명도 체포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LA 인근 지역 다른 학교에도 총격 위협이 잇따랐다.

지난 20일 랜초 쿠카몽가에 있는 앨타로마 고교에서 총격 위협을 가한 15세 학생이 경찰에 체포됐다.

지난 18일에는 LA 동쪽 리버사이드의 라모나 고교에서 불법 무기류와 탄약을 소지한 혐의로 17세 학생이 붙잡혔다.

또 같은 날 오렌지카운티 북서부 라하브라의 휘티어 크리스턴 고교에서는 학교 측에 총격을 가하겠다는 협박이 전해지면서 수업이 취소되기도 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