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12.13(Fri)

여당, 검찰에 일제 공세 “윤석열은 악마의 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03 07:10

특감반원 죽음 과잉 수사 탓 규정
이인영 “법무부가 특별감찰해야”

“윤석열(검찰총장)이가 대한민국 운전대를 잡고 있다.”

청와대 등 권력 핵심부를 향한 검찰 수사 강도가 계속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더불어민주당 한 의원이 사석에서 한 말이다.

‘조국 사태’ 이후 잠잠했던 여권의 대(對)검찰 여론이 다시금 악화하고 있다. 비위 의혹에도 여권 핵심의 비호를 받은 것으로 의심받는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하명 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관련 수사가 확대되면서다. 이런 와중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지난 1일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여권과 검찰의 시선이 갈리면서 양측 간 갈등 양상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일 A씨 사망 사건에 대해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루 뒤에는 서초경찰서에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하고 A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현재 수사 중인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단서를 찾는다는 계획이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검찰의 무리한 수사 관행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규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사망과 관련해 검찰 수사팀의 강압 수사가 있었는지, 법무부에 특별감찰 실시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해당 수사 과정에서 별건 수사와 먼지털이식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여타 인권 침해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감찰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최근 검찰의 수사 행태가 살아있는 권력을 겨누는 것이 아니라, 일방적이고 편파적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지난 4월 국회 신속처리(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과정에서의 여야 충돌로 고발된 야당 의원에 대한 수사가 기약 없이 늘어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조국 사태 때 ‘조국 비호’에 소극적이었던 당내 비주류 의원들 사이의 기류도 변하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검찰이 조국을 겨냥하고 시작한 수사인데, 지금은 눈덩이처럼 커져 버렸다”며 “윤석열이 마치 ‘악마의 손’ 같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