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1.26(Sun)

극지연구소, 남극 지형도 제작…'빙하 아래까지 고해상도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12 08:01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가 참여한 국제공동연구팀이 500m 해상도의 남극대륙 지형도를 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극지연구소는 "수천m 두께 빙하로 덮인 남극대륙의 지형은 빙하가 흐르는 방향과 속도를 결정한다"며 "빙하가 바다에 잠기면서 일어나는 해수면 상승을 예측하려면 정밀한 남극대륙 지형도가 필요하다"고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극지연구소 해수면변동예측사업단은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 미국 나사 제트추진연구소, 독일 아프레드 베게너 연구소, 미국 텍사스 대학 등 22개 연구팀과 함께 얼음투과레이더 자료 등을 분석해 기존 1㎞ 이상 급이던 지형도의 해상도를 2배 이상으로 높였다.

또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빙하 아래 소규모 구조들을 찾아냈다.

극지연구소는 "서남극대륙에서는 해발고도가 해수면보다 낮아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닷물과 만나 빙하가 녹을 수 있는 불안정한 지역이 다수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특히 남극에서 가장 빠르게 빙하가 사라지는 서남극 스웨이트 빙하는 산마루 형태로 발달한 지형구조가 바다 쪽으로 흘러가는 빙하의 흐름을 막는 '방지턱'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빙하의 경계가 이 방지턱 뒤로 물러난다면 따뜻한 바닷물이 보다 쉽게 침투할 수 있게 되고 빙하 후퇴 속도가 빨라져 서남극 빙하의 붕괴를 막을 수 없게 된다고 연구팀은 경고했다.

국내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는 다음 달 스웨이트 빙하와 인근 바다를 탐사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해수부 '서남극 스웨이트 빙하 돌발붕괴의 기작규명 및 해수면 상승 영향 연구'의 하나로 수행됐으며, 과학 분야 온라인 학술지 '네이처 지오사이언스' 12월호에 온라인 게재됐다.

ts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태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