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1.18(Sat)

'美 '관세장벽' 50% 인하 제안'…미중 무역합의 '청신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12 08:12

WSJ "15일 추가관세도 철회"…트럼프 "빅딜에 매우 가까워져" '농산물구매·금융시장개방 확대' 등 요구…中 수용여부 주목

WSJ "15일 추가관세도 철회"…트럼프 "빅딜에 매우 가까워져"

'농산물구매·금융시장개방 확대' 등 요구…中 수용여부 주목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의 '데드라인'을 사흘 앞두고 대중(對中) 추가 관세가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는 낙관론이 커지고 있다.

미국은 15일부터 약 1천6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5%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이 때문에 '미니딜'을 도출하는 일종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무역협상팀이 12월 15일로 예정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https://youtu.be/1wlBIV9oDdc]

기존 '관세 장벽'을 대폭 낮추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미국은 기존 관세도 절반 수준으로 떨어뜨리는 방안을 제시했다"면서 "중국산 수입품 3천600억 달러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 2천500억 달러어치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별도로 1천100억 달러어치에 대해선 15% 관세를 매긴 바 있다.

미국은 '관세 장벽'을 완화하는 조건으로 중국에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금융시장 개방 확대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은 400억~500억 달러어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할 것을 요구해왔다. 특히 미국산 농산물 구매계획을 공개적으로 발표하고, 구매 실적도 분기별로 점검하겠다는 입장이다.

동시에 중국이 합의 내용을 이행하지 않으면, 관세를 원상으로 복구하는 '스냅백' 조항을 반영하겠다는 게 미국측 입장이라고 WSJ은 전했다.







이런 '교환방정식'이 현실화한다면 애초 점쳐졌던 부분적인 '미니딜'보다는 한단계 범위가 넓어진 합의안으로 해석된다.

다만 중국이 '합의이행 강제방안'에 난색을 보여온 데다, 기존 관세를 모두 철폐해야 한다는 중국의 요구사항에도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어서 중국 측의 수용 여부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강한 낙관론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중국과의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그들(중국)이 그것을 원하고 있고, 우리도 그렇다"고 말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