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1.21(Tue)

필리핀 규모 6.8 강진, 호텔 수영장 파도치게 만들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5 07:12

[서소문사진관]

15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서 또 다시 규모 6.8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후 1시11분쯤 민다나오섬 다바오시 남서쪽 61km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8.2㎞로 측정됐다. USGS는 처음 지진의 규모를 6.9로 발표했다가 이후 6.8로 조정했다.



제너럴 산토스 시의 한 호텔 풀장이 15일(현지시간) 규모 6.8의 강진으로 인해 파도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이날 SNS에는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과 대피하는 시민들의 사진과 동영상이 연이어 올라왔다. 심지어 한 호텔 수영장에서는 지진의 여파로 파도가 치는 일까지 발생했다. 또 공사 중인 건물의 철근이 흔들려 휘청거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필리핀 파다다 시의 한 쇼핑몰이 15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무너져 구급대원들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지질조사국(US Geological Survey)이 제공한 유인 강도 지도는 필리핀 다바오 남서쪽 61km 지점에서 28km 깊이에 발생한 규모 6.8의 강진 위치를 보여준다. [사진 USGS]





미국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발생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마타나오 마을에서 6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인근 막사이사이 마을에서는 주민 14명이 다쳤다. 이 밖에도 민다나오섬 곳곳에서 도로와 건물이 파손되거나 전기 공급이 끊겼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본진 이후 규모 4 이상의 여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필리핀 남부 파다다 시에서 15일(현지시가) 주민들이 지진으로 붕괴된 건물에 깔린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필리핀 강진으로 15일(현지시간) 파다다 시의 건물이 붕괴되면서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을 덮쳤다. [AFP=연합뉴스]






민다나오섬에서는 지난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규모 6 이상 강진이 3차례 연이어 발생, 최소 21명이 숨지고 400명 이상이 다쳤다. 외교부는 15일(현지시간) 필리핀 민다나오섬 강진으로 한국인의 인명·재산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성룡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